‘언더독’ 도경수 “전하고 싶은 메시지? 반려견의 소중함”
‘언더독’ 도경수 “전하고 싶은 메시지? 반려견의 소중함”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9.01.0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도경수가 ‘언더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7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영화 ‘언더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도경수, 박소담, 이준혁, 오성윤 감독, 이춘백 감독이 참석했다.

도경수는 모험심 강한 신참 댕댕이 뭉치 목소리를 연기한다. 뭉치는 자신에게 닥친 현실을 쉽사리 받아드리지 못하고 방황하다, 자신 앞에 나타난 떠돌이 개들과 함께 새로운 삶을 살아가기 시작한다.

이날 도경수는 “어떻게 해야 감정이 잘 전달될지 고민했다. 평소 연기랑 달리 목소리로만 표현해야 해서 과장되게 해야 하는 부분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가장 공을 들인 장면을 묻는 물음에 도경수는 “공 들인 장면을 굳이 뽑을 수는 없을 것 같다. 목소리 더빙이 처음이라 모든 대사에 공을 들였다”라고 답했다.

더불어 도경수는 “관객분들께 반려견의 소중함을 알려드리고 싶다. 강아지로 인해 희망과 용기, 행복함을 전달드리고 싶다”라고 ‘언더독’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언급했다.

한편 '언더독'은 하루아침에 운명이 바뀐 강아지 ‘뭉치’가 개성 강한 거리의 견공들과 함께 진정한 자유를 찾아 떠나는 위대한 모험을 그린 애니메이션으로 오는 16일 개봉한다.

 

사진=김신혜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