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독’ 박소담 “유기견에 대한 관심, 묵직한 감동 전달하고 싶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박소담이 ‘언더독’ 목소리 연기에 신경 쓴 점을 언급하며, 관객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언급했다.

7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영화 ‘언더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도경수, 박소담, 이준혁, 오성윤 감독, 이춘백 감독이 참석했다.

박소담은 반전 매력의 걸크러쉬 댕댕이 밤이 목소리를 연기한다. 어릴 적 트라우마로 인해 인간에 대한 적개심이 강한 캐릭터로, 뭉치와 그의 친구들과 함께 인간이 없는 자유의 땅을 향한 모험을 시작한다.

이날 박소담은 “유기견에 대한 관심은 많았지만 부끄럽게도 뭔가 실천하고 있는 게 없었다.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읽었던 묵직한 감동을 잘 전달하고 싶었다. 좋은 기회에 잘 참여하게 됐고, 감독님께서 잘 이끌어주셨다. 리딩하는 순간부터 다른 선배님들이 너무 잘해주셔서 기대가 많이 됐었다”라고 작품에 임한 소감을 전했다.

목소리 연기에 신경 쓴 점을 묻는 물음에 박소담은 “써 있는 시나리오에 이 정도면 되겠다고 생각해서 했던 부분보다 더 과장되게 했던 것 같다. 이런 작업이 익숙하지 않아서 너무 과하게 하는 게 아닐까라는 고민이 있었다. 감독님께서 그렇지 않다고 명확히 얘기해주셨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소담은 “제 캐릭터의 경우 호흡 연기가 많았다. 표현을 하는 것에 있어서 속에 많은 감정을 품고, 크게 드러내지는 않지만 목소리로 캐릭터의 분노를 잘 표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 부분에 집중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박소담은 “제가 시나리오를 읽고 많은 위로를 얻었다. 실제로 저희 집에 있는 반려견이 굉장히 큰 힘을 준다. ‘언더독’에 있는 친구들이 서로 힘을 얻고 치유가 되는 부분을 보면서 뿌듯했다. 많은 분들이 보고 힘을 얻었으면 한다”라고 관객들에게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언더독'은 하루아침에 운명이 바뀐 강아지 ‘뭉치’가 개성 강한 거리의 견공들과 함께 진정한 자유를 찾아 떠나는 위대한 모험을 그린 애니메이션으로 오는 16일 개봉한다.

 

사진=김신혜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