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 갈라쇼 라인업 공개... 정성화부터 수호까지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가 축하공연 라인업을 공개했다.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가 지난 2018년 한국 뮤지컬을 대표하는 작품들로 구성한 화려한 축하 무대를 펼친다. 뮤지컬 ‘웃는 남자’를 비롯해 ‘마틸다’, ‘모래시계’, ‘베르나르다 알바’,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 ‘빈센트 반 고흐’,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 등을 만날 수 있다. 

오프닝 무대는 배우 박정자-김소현과 아역 배우 유시현-전예진 등 세대를 아우르는 배우들이 만나 한국 뮤지컬 60여 년 역사를 상징하는 무대를 꾸민다. 이어 강홍석이 ‘엘리자벳’의 ‘키치’로 관객과 소통하며, 시상식의 막을 연다.

이번 시상식의 하이라이트 쇼는 MC를 맡은 이건명, 쇼머스트팀이 마련한 ‘대학로 소극장 뮤지컬 메들리’다. 소극장 뮤지컬상 후보 작품의 다양한 넘버로 구성했다. 

또한 강렬한 댄스 무대도 마련했다. ‘빌리 엘리어트’의 김현준-천우진이 ‘익스프레싱 유어셀프(Expressing Yourself)’를, ‘베르나르다 알바’의 10명의 배우가 ‘프롤로그(Prologue)’로 탭댄스와 플라멩코의 열정적인 무대를 펼친다.

피날레 무대는 그룹 엑소의 수호를 포함한 남녀 신인상 후보들, 올해 뮤지컬을 빛낸 20여 명의 아역 배우들의 합동 무대로 꾸며진다. 이들은 ‘더 라스트 키스’의 ‘내일로 가는 계단’을 합창하며, 한국 뮤지컬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뮤지컬인들의 염원을 담아낼 예정이다.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무대는 안무가 서병구가 크리에이티브 슈퍼바이저로, 연출가 김규종이 연출로 참여했다. 이와 함께 음악감독 김문정이 음악감독을 맡아 The M.C 오케스트라와 함께 시상식을 완성한다.  

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은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는 감동적인 스토리텔링을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한국 뮤지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다양한 연출로 보여주는 축하공연뿐만 아니라 시상자 선정 및 시상 진행에서도 한국뮤지컬 역사 속의 감동적인 사연을 공감하도록 구성했다”고 전했다.

이어 “홍보대사 정성화 배우가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쇼, 공로상 시상 등은 이번 시상식의 히든카드다”며, “이번 시상식 프로그램이 우리 뮤지컬 종사자들과 관객들에게 한국 뮤지컬이 일궈 온 결실들 속에 담긴 땀과 열정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도록 애썼다”고 설명했다.

한편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는 오는 14일 오후 7시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진행한다.


사진=한국뮤지컬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