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어스 레이븐 “베리베리와 같은 날 데뷔, 든든한 동료가 될 것”
원어스 레이븐 - 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원어스가 선배 그룹인 마마무의 응원에 대해 이야기했다.

9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신인 보이그룹 원어스(ONEUS)의 첫 번째 미니앨범 ‘라이트 어스(LIGHT US)’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원어스는 같은 날 젤리피쉬 보이그룹 베리베리와 데뷔하게 됐다. 레이븐은 “우선 같은 날 데뷔하는 팀이 있는 게 흔한 일이 아니라고 들었다. 같은 날 데뷔하게 돼서 베리베리와 원어스가 든든한 동료가 된 것 같아서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레이븐은 “베리베리의 리더인 동헌 군은 저와 함께 연습생 생활도 했던 동료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건희는 “베리베리와 샵도 같이 다니고 있다. 아직은 어색해서 인사를 하지는 못했지만 앞으로 같이 활동하면서 좋은 동료로 지내고 싶다”라고 밝혔다.

원어스만의 차별점을 묻는 물음에 건희는 “원어스 6명이 가진 캐릭터, 음악성, 비주얼 등 매력을 가지고 있다. 무지개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 각각 다른 색을 가지고 있지만 합쳤을 때 예쁜 무지개처럼 되겠다”라고 답했다.

타이틀곡 ‘발키리(Valkyrie)’는 인상적인 기타 리프로 시작해 묵직한 사운드로 전개되는 댄스곡이다. 어둠 속에 있는 우리들을 밝히기 위해 ‘발키리’를 찾는다는 판타지적인 요소가 더 해진 곡이다.

한편 원어스는 9일 오후 6시 ‘라이트 어스’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김신혜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