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베리 연호 “올드스쿨 장르? 자유로운 모습 보여주고 싶어서”
베리베리 연호 - 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베리베리가 앨범 작업에 신경 쓴 점을 언급했다.

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신인 보이그룹(VERIVERY)의 첫 번째 미니앨범 ‘베리어스(VERI-US)’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박소현이 맡아 진행했다.

타이틀곡 ‘불러줘(Ring Ring Ring)’는 리더 동헌과 호영이 작사에 참여한 곡으로, 뉴 잭 스윙 장르를 베리베리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했다. 풋풋한 표현과 사랑의 감정을 밝은 에너지로 담아내 자유분방하고 당당한 모습을 선보인다.

이날 연호는 타이틀곡의 장르 선정과 관련해 “올드스쿨 장르를 정한 이유는 자유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기 때문이다. 뉴잭스윙과 레트로한 느낌으로 장르를 잡았다. 그렇게 방향성을 잡아봤다”라고 밝혔다.

또한 동헌은 “가장 신경 쓴 점은 크리에이티브한 모습을 담고, 저희의 색깔을 많이 녹이기 위해 노력했다. 자작곡이 다수 포진돼 있다 보니 저희의 감정이 많이 대입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동헌은 “데뷔에 대한 설렘, 팬분들을 향한 사랑이 담겼으면 하는 생각으로 준비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베리베리는 9일 오후 6시 ‘베리어스’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김신혜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