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라노', 오는 8월 귀환 앞두고 오디션 개최... 재연의 주역은 누구?
'시라노', 오는 8월 귀환 앞두고 오디션 개최... 재연의 주역은 누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시라노'가 올해 8월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을 앞두고 캐스팅 오디션을 실시한다. 

오디션 원서 접수는 오는 14일부터 2월 8일까지 진행되며, 1차 서류심사에 합격한 지원에 한해 2차 실기 심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뮤지컬 '시라노' 오디션에는 노래, 연기, 안무 등 필요한 자질을 갖춘 만 18세 이상의 성인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지난 2017년 초연한 뮤지컬 '시라노'는 탄탄한 원작을 바탕으로 하는 스토리와 아름다운 캐릭터 그리고 주옥 같은 뮤지컬 넘버들이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으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류정한 프로듀서는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배우로서 쌓은 안목과 노하우를 작품에 고스란히 쏟아내며 '시라노' 초연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이번 2019 시즌에도 CJ ENM과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는 만큼 재연을 기다리는 팬들에게 더욱 업그레이드 된 완성도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뮤지컬 '시라노'는 모든 것이 완벽하지만 크고 볼품없는 코에 대한 콤플렉스로 사랑하는 여인 앞에서 마음을 감추게 되는 '시라노'와 '록산', 그리고 '크리스티앙'의 순수하고 따뜻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뮤지컬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이 초창기에 작곡한 아름다운 음악, 레슬리 브리커스의 극본과 가사 그리고 호쾌하면서도 가슴 따뜻한 매력을 보여주는 캐릭터 '시라노'가 만나 2019년 가을 다시 한번 관객들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한편 뮤지컬 '시라노'는 이번 오디션을 통해 주조연 및 앙상블 전배역을 선발하는 뮤지컬 '시라노'는 오는 8월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사진=CJ EN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