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 김도빈 “대본 좋다고 배우가 연기하기 좋은 건 아냐.. 할수록 어려워” 
‘레드’ 김도빈 “대본 좋다고 배우가 연기하기 좋은 건 아냐.. 할수록 어려워” 
  • 임유리 기자
  • 승인 2019.01.10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김도빈이 처음으로 연극 ‘레드’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연극 ‘레드’의 프레스콜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정보석, 강신일, 박정복, 김도빈이 참석했다. 

김도빈은 이번 시즌 켄 역을 맡아 처음으로 연극 ‘레드’에 출연하게 됐다. 이에 소감을 묻자 “서울예술단이라는 곳에서 8년 정도를 생활했다. 몇 년 전 ‘레드’라는 작품의 시뻘건 포스터를 보고 공연은 보지 못했지만 ‘되게 매력있을 것 같다, 하지만 난 시켜주지 않겠지’라며 언젠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연락이 와서 공연을 하자고 하더라. 뮤지컬일 줄 알았는데 ‘레드’라고 해서 너무 감사했다”라며, “대본을 읽고 완전히 매료됐는데 선생님들 말씀대로 연습을 해나갈수록 점점 어려웠다. 대본이 좋다고 배우가 연기하기 좋은건 아닌것 같다. 그래도 공연을 하루하루 해나가면서 행복함을 느끼고 있다. 조금 더 행복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미술에 무지하다고 밝힌 김도빈은 이날 마크 로스코의 작품을 직접 봤을 때의 소감에 대해 “이 작품이 들어왔을때 일본에 가게 될 일이 있어서 마크 로스코의 그림 7점을 한 미술관에서 보게 됐다”라며, “그림을 보면서 어떤걸 깨달을 순 없었다. 사방에 이만한 그림들이 7점 걸려있고, 의자가 있었는데 거기에 앉았을때 뭔가 기를 느꼈다. 무언가 말하려고 하는것 같은걸 느꼈다”라고 전했다.

연극 ‘레드’는 추상표현주의 시대의 절정을 보여준 화가 '마크 로스코'와 가상인물이 조수 '켄'의 대화로 구성된 2인극으로, 씨그램 빌딩 벽화에 얽힌 마크 로스코의 실화를 바탕으로 드라마틱하게 재구성한 작품이다. 오는 2월 10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한다. 

 

사진=김신혜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