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이하늬-진선규 "키스신 아닌 입술격투신, 윤계상에게 사전 허락"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극한직업’의 이하늬와 진선규가 극중 키스신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극한직업’의 언론시사회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이병헌 감독을 비롯 배우 류승룡, 이하늬, 이동휘, 진선규, 공명이 참석했다.

영화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진선규와 이하늬는 영화 속 키스신에 대해 언급했다.

먼저 이하늬는 “키스신이라기 보다는 액션신이라고 생각하며 임했다. 정말 고난이도의 액션신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진선규는 “시나리오를 읽고 그 신이 있다는 것 때문에 윤계상 배우에게 따로 허락을 받았다. 저 역시 입술액션이라고 생각했다. 입맞춤에 서투른 사람들끼리 하는 느낌으로, 하늬가 리드해서 찍었다”라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한편 영화 ‘극한직업’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