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커스빈X다이애나 “함께 작업하고 싶은 가수? 박정현-임정희-헤이즈-기리보이”(인터뷰)
락커스빈X다이애나 “함께 작업하고 싶은 가수? 박정현-임정희-헤이즈-기리보이”(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9.01.1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락커스빈과 다이애나가 함께 작업하고 싶은 가수를 꼽았다.

제니스뉴스와 락커스빈, 다이애나가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싱글 ‘트래픽(TRAFFIC)’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락커스빈은 작업하고 싶은 가수에 대한 물음에 “어렸을 때 꿈이 박정현 선배님, 임정희 선배님과 노래하는 것이었다. 제 이상형이기도 하고, 노래 너무 잘하셔서 꼭 작업해보고 싶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래서 작곡을 공부하기도 했다. 좋은 곡을 써서 전달할 수 있으면 얼떨까라는 생각을 했다. 제가 쓴 곡을 드릴 수 있기만 해도 좋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다이애나 “볼빨간사춘기나 헤이즈를 되게 좋아한다. 남자는 딘, 기리보이, PH1을 좋아해서 같이 작업하고 싶다. 사실 누구든 해주면 고마울 것 같다”라고 솔직한 답변을 보였다.

더불어 “딱 한 가수를 지정해서 존경하는 것은 아니다. 가수를 좋아해서라기보다 노래가 좋아서 ‘좋다’라는 말을 하는 편이다. 그래서 저는 곡을 내는 모든 분들이 존경스럽다. 항상 이렇게 말을 하고 다닌다. 사람 이름이나 곡 제목을 잘 기억 못하는 편인데, 좋은 노래는 멜로디로 기억한다”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락커스빈은 “’라디오스타’에 제일 나가고 싶다. 할말이 많을 것 같다”라고, 다이애나는 “’아는 형님’이나 ‘효리네 민박’에 나가고 싶다. ‘효리네 민박’은 시즌3를 하게 된다면, 민박에서 잠을 자는 사람으로 출연하고 싶다. 어떤 곳일지 너무 가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락커스빈과 다이애나는 최근 신곡 ‘트래픽’을 발표했다. 이 노래는 딥 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꽉 막힌 도로처럼 더 이상 대화가 되지 않아 헤어지게 된 한 커플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사진=발로뮤직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