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명의도 못 고치는 '단발병', '쇼트 커트' 염정아부터 '귀밑 3cm' 송혜교까지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새해가 시작되면서 변신하고 싶은 마음이 차오르는 요즘이다. 헤어스타일은 인산과 분위기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같은 길이와 컬러의 머리라도 어떻게 스타일링하는지에 따라 다른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

변신을 계획 중이라면 단발머리에 도전해보자. 최근 유행 중인 단발머리는 길이와 스타일에 따라 전혀 다른 분위기를 낼 수 있는데, 그렇다면 어떻게 스타일링해야 할까? 시크한 쇼트커트부터 관리하기 힘든 거지존까지, 무궁무진한 매력을 가진 단발 스타일 팁을 소개한다.

▼ '멋쁨이 터졌다' 쇼트커트

단발머리를 즐기는 여성이라면 한 번쯤 해보고 싶은 스타일이 바로 쇼트커트다. 얼굴형이 부각돼 도전하기 쉽지 않지만 쇼트커트는 세련되면서 강렬한 인상을 주기 좋은 스타일이다. 쇼트커트 스타일을 연출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볼륨이다.

이때 전체에 볼륨을 줘 밋밋하지 않게 스타일링하는 것이 포인트다. 머리끝을 동그랗게 말면 일명 ‘버섯 머리’로 불리는 촌스러운 스타일이 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 '귀엽거나 시크하거나' 턱 선 라인

여러 단발 스타일에서 가장 많이 찾아볼 수 있는 디자인이다. ‘칼 단발’로 불리는 일자형 단발은 시크하면서도 세련된 이미지 때문에 많은 여배우들이 도전하는 스타일이다. 시크한 칼 단발이 지겹다면 때로는 반묶음으로 귀엽게 연출하는 것을 추천한다.

▼ '매력이 넘쳐' 중단발

턱 선보다 아래에 위치한 중간 길이의 단발은 여성스러우면서도 때로는 귀여운 이미지를 어필한다. 특히 단발 중에서도 가장 다양한 스타일링을 할 수 있는 길이로, 풀거나 묶는 등 상황에 따라 원하는 헤어스타일을 즐길 수 있다.

트와이스 지효는 머리끝을 안쪽으로 말아 넘긴 풍성한 볼륨의 C컬 스타일을 연출했다. 이때 길게 내린 앞머리를 6:4 가르마를 탄 뒤 옆으로 흐르는 듯 컬을 넣어 페미닌한 느낌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연은 높게 연출한 당고머리로 또 다른 매력을 뽐냈다. 정연은 지효와 비슷한 머리 길이지만 높게 묶어 올린 당고머리로 포인트를 줬다. 여성스러운 중단발이 지겹다면 때로는 높게 묶어 올린 스타일로 색다른 느낌을 연출해보는 것은 어떨까?

▼ 거지존 말고 '예쁨존'

머리를 기르고 싶은데 넘기기 힘든 거지존이라면 고민이 많을 것이다. 거지존으로 고통받고 있다면 컬에 주목해보자. 최근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모습을 드러낸 이세영과 조보아는 각각 풍성한 볼륨을 이용해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먼저 이세영은 머리끝이 안으로 말리는 C컬 펌에 자연스러운 웨이브를 줬다. 웨이브 컬을 더함으로써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강조했고, 자칫 밋밋할 수 있는 C컬에 포인트를 줬다. 반면 조보아는 스트레이트 헤어에 끝이 자연스럽게 안으로 말리도록 연출해 차분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이때 층을 살려 심플한 스타일을 멋스럽게 표현했다.


사진=JTBC 'SKY 캐슬' 공식 홈페이지, 제니스뉴스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