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소집해제 후 2년 만의 복귀… 영조 청년기 그린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정일우가 드라마 ‘해치’로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오는 2월 11일 첫 방송 예정인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왕이 되어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자(정일우 분)가 그리는 우정과 사랑의 이야기. ‘이산’-‘동이’-‘마의’로 사극 흥행불패신화를 이끈 김이영 작가의 2019년 야심작이다. 또 퓨전사극 ‘일지매’, 미스터리 스릴러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등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용석 감독과의 만남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

정일우는 왕이 되어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세제 연잉군 이금 역을 맡았다.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반천반귀(半賎半貴) 왕자로, 타고난 천재성-명석한 두뇌-냉철한 판단력까지 완벽하게 갖췄지만 어디에서도 환영 받지 못하는 인물이다.

‘해치’ 측은 16일 청년 영조 연잉군 이금 역을 맡은 정일우의 첫 촬영컷을 공개해 기대를 상승시키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강단 있는 눈빛만으로 문제적 왕세제의 위용과 포스를 드러내고 있는 정일우의 모습이 담겼다.

관복을 입은 위풍당당한 자태와 달리 어딘가 쓸쓸해 보이는 정일우의 눈빛에는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문제적 왕세제의 고뇌와 아픔이 깃들어 있다. 또 정일우는 굳게 다문 입술과 손에 움켜쥔 서신, 무언가를 결심한 듯 비장한 눈빛을 발산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정일우는 ‘해치’를 통해 지금껏 드라마로 제대로 다뤄진 적 없는 조선 21대 왕 영조의 청년기를 연기한다. 앞서 ‘해를 품을 달’-‘야경꾼일지’ 등 사극 장르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해온 정일우가 김이영 작가와 만난 어떤 시너지를 낼지 기대를 폭발시킨다. 더불어 정일우가 결코 왕이 될 수 없는 왕자가 왕이 된 영조의 청년기를 어떻게 그려낼지 관심을 모은다.

정일우는 “소집 해제 후 2년 만에 ‘해치’라는 좋은 작품으로 돌아오게 돼 설레고 기쁘다”라면서 “오랜 기간 떠났던 여행에서 집으로 돌아온 느낌이었다. 연기자 본업으로 돌아온 만큼 혼신의 힘을 다해 촬영에 임하겠다”라고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한편 정일우 주연의 ‘해치’는 ‘복수가 돌아왔다’ 후속으로 오는 2월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