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랜선남친 되고파" 아스트로, 비주얼은 천사... 콘셉트는 '청량 섹시'(종합)
아스트로 - 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아스트로가 오랜만에 완전체로 컴백, 첫 정규앨범을 선보인다. 아스트로는 기존에 보여줬던 ‘청량돌’의 이미지에 섹시미를 더해 대중들과 만난다. 

1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에서 보이그룹 아스트로(ASTRO)의 첫 정규앨범 '올라잇(All Ligh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아스트로는 ‘니가 불어와’ 활동 이후 약 1년 2개월 만에 컴백한다. 그간 개인 활동에 주력했던 아스트로가 다시 완전체로 모여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뽐낼 예정이다. 멤버들은 신인처럼 늑대소년이 되고픈 라키, 정원사의 뿌리 진진, 이번에 귀찌를 한 멋쟁이 차은우, 섹시함을 맡고 싶은 문빈, 처음으로 컬러렌즈를 낀 MJ, 갓 성인이 된 산하라고 각자의 이름 앞에 센스 있는 수식어를 더해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MJ는 “공백이 길어서 무대가 그리웠던 열심히 활동하겠다”라고, 차은우는 “모든 노래를 다 열심히 녹음했다. 빨리 여러분들께 들려드리고 싶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특히 아스트로가 데뷔 후 처음으로 발매하는 정규앨범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산하는 “첫 정규앨범인 만큼 기대되고 떨리기도 한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한다”라고, 문빈은 “공백이 길었던 만큼 정규앨범 작업이 값졌다. 곡들을 가득 채웠고, 형들이 쓴 자작곡도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 ‘올라잇’은 빛이 지지 않는 영원의 정원에서 영원히 빛나고 싶은 아스트로의 소망을 의미한다. 차은우는 “아스트로와 아로하가 함께 만들어가고 싶은 꿈을 담은 앨범이다. 여섯 명의 빛이 모여서 하나의 별로 같이 나아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라고 앨범의 의미를 소개했다. 

타이틀곡 ‘전화해(All Night)’는 아스트로 특유의 청량한 보컬을 느낄 수 있는 곡으로, 미니멀한 피아노 선율 위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깊은 밤 사랑하는 연인의 연락을 기다리며 밤새 통화하고 싶은 남자의 마음을 가사로 표현했다. 

아스트로가 정한 콘셉트는 ‘몽환 섹시’다. 진진은 “이번 앨범으로는 몽환적이고 나른한 섹시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아스트로 멤버들의 참여도가 높은 앨범이다. 안무, 콘셉트 등을 회사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저희 이야기가 많이 들어갔기 때문에 만족도가 높다. 안무도 콘셉트와 맞게 잘 나왔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뮤직비디오는 김종권 감독이 맡아, 아트스토의 매력을 몽환적인 분위기 속에 신비롭게 그려지도록 연출했다. 사랑하는 연인에 대한 마음을 아릅답게 피어 있는 꽃과 환상적인 정원의 이미지에 비유했다. 

차은우는 “뮤직비디오를 찍을 때 흰바지를 입었는데, 1번 춤을 추고 나면 무릎과 엉덩이가 검은색이 돼 버렸다. 옷을 여러 번 갈아 입고, 옷을 털고 그랬다. 그래서 준비 시간이 오래 걸렸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스트로의 활동 목표는 무엇일까. 문빈은 “이번 활동을 준비하면서도 많은 일들이 있었다. 제가 여러 사람들께 조언을 구했고, 멤버들과 이야기도 많이 했다. 제일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그 순간을 즐기는 거다. 사람이기 때문에 컨디션이 좋을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무대에 임하는 순간만큼은 즐기기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 아로하분들이 열심히 응원을 해주신 덕분에 힘을 내서 하는 것 같다”라고 활동에 대한 마음가짐을 언급했다. 

MJ는 “통하고 싶은 아이돌, ‘랜선남친’이라는 수식어가 붙었으면 좋겠다”라고, 라키는 “항상 저희는 목표를 크게 가지는 게 좋다는 생각에 1위를 목표로 했다. 그게 쉽지는 않았다. 이번에는 음원 차트 19위 안에 오르는 걸 목표로 세웠다”라고 말했다.
또 목표 달성 공약으로 진진은 “하늘에서 춤을 추는 콘셉트 느낌으로 꾸며보고 싶다. 날개를 달고, 옷도 예쁘게 입고 무대를 꾸미도록 하겠다”라고 약속해 기대를 모았다. 

한편 아스트로는 16일 오후 6시 ‘올라잇’을 공개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김신혜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