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댄디vs가르마' 내 남자친구가 해줬으면 하는 2019 트렌드 헤어스타일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남성 헤어스타일은 살짝만 만져도 확 달라 보인다. 또한 최근 가르마 헤어, 울프 커트 등 다양한 남성 스타일이 인기를 모으고 있어 더욱 눈길이 간다. 매력을 높일 수 있는 트렌디한 헤어스타일, 내 남자친구도 해보면 어떨까? 

이에 2019년 스타일리시한 센스를 드러낼 수 있는 남성 헤어스타일을 준비했다. 훈훈한 남자친구가 더욱 사랑스럽게 느껴질 것 같은 내 남자친구가 해줬으면 하는 디자인을 지금 만나보자.  

♡ 깔끔하고 훈훈하게 '댄디 커트'

차분하게 내린 댄디 커트는 남자친구 스타일의 정석이다. 베이식하면서도 깔끔한 매력으로 많은 여성들이 애정 하는 디자인이다. 특히 앞머리를 무겁게 내려 일자로 정리하면, 유니크한 스트리트 무드도 연출할 수 있으니 참고하면 좋겠다.

♡ 무심하게 넘긴 게 매력! '내추럴 헤어'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매력적인 내추럴 헤어에 도전해보는 건 어떨까? 앞머리를 무심하게 넘긴 내추럴 헤어는 꾸민 듯 꾸미지 않은 놈코어룩을 완성할 수 있다. 베이식한 스타일부터 깔끔한 정장까지 어떤 스타일에도 무난하게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 상큼美 오픈! '가르마 헤어' 

최근 많은 이들이 가르마 헤어에 도전하고 있다. 왁스 등을 사용해 앞머리를 쉼표 모양으로 넘기거나, 섀도 퍼머와 같은 얇은 컬을 넣은 스타일이 유행하고 있다. 여기에 부드러운 브라운, 유니크한 애시 컬러 등으로 염색을 하면 더욱 스타일리시한 분위기를 자랑할 수 있다. 

 숨겨둔 섹시 매력 대방출 '올림 헤어' 

가끔은 올린 헤어스타일로 변신해보자. 올림 헤어가 심쿵 포인트가 될 수도 있다. tvN 드라마 '남자친구'로 국민 연하남의 대열에 오른 박보검은 긴 헤어를 짧게 자르고 깔끔하게 넘겨 화제를 모았다. 만약 올림 헤어가 부담스러울 땐, 살짝 앞머리를 내리면 시크한 매력을 발산할 수 있다.

 

사진=김신혜, 김지은, 소진실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