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김은희 작가 "넷플릭스 작업? 나이 제한-표현 제약 없었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넷플릭스 ‘킹덤’의 김은희 작가가 집필 의도를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의 제작보고회가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성훈 감독과 김은희 작가를 비롯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이 참석했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 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주지훈이 조선의 왕세자로 미스터리 사건을 파헤치는 ‘이창’을, 배두나가 역병의 근원을 쫓는 의녀 ‘서비’를, 왕권보다 더한 권력을 가진 영의정 ‘조학주’를 연기했다.

이 자리에서 김은희 작가는 “2011년부터 구상한 작품이다. 제가 좀비와 역사를 좋아한다.좀비의 슬픔과 배고픔을 조선시대로 가져온다면 제가 하고 싶은 걸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집필 의도를 밝혔다.

이어 “배고픔을 착안 한 것은 좀비 영화를 보면 그들이 가지고 있는 욕구들이 식욕만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라며, “다른 탐욕이 거세당한 모습들이 슬퍼보였다. 거기서 조선시대가 많이 배고팠던 시절이었을 거라 생각하며 발전시켰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넷플릭스와 작업에 대해 “좀비가 나오는 사극을 한다고 생각했을 때 공중파에선 불가능할 거라고 생각했다. 심야에 방영한다고 하더라도 나이 제한 때문에 표현에 한계가 있을 거 같았다. 하지만 넷플릭스와 이야기 하면서 드라마를 구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표현의 제약이 없었다는 게 가장 큰 차이였다”고 말했다.

더불어 집필 기간 동안 다른 좀비물이 많이 나온 것에 대해 “전 좀비 영화의 팬이다. 즐기면서 바라보고 있었다”면서, “지금 했기에 탁월한 감독, 탁월한 배우와 함께 할 수 있는 것 같다. 지금 현재로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은 오는 25일 오후 5시 일제히 공개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