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주지훈 "좌측발목피로골절-좌골신경통-저온화상, 좋은 제작환경이었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넷플릭스 ‘킹덤’의 주지훈이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의 제작보고회가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성훈 감독과 김은희 작가를 비롯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이 참석했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 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주지훈이 조선의 왕세자로 미스터리 사건을 파헤치는 ‘이창’을, 배두나가 역병의 근원을 쫓는 의녀 ‘서비’를, 왕권보다 더한 권력을 가진 영의정 ‘조학주’를 연기했다.

이 자리에서 주지훈은 “배우와 스태프가 고생하면 작품이 재밌고 잘 된다는 속설이 있다”면서, “전 좌측발목피로골절, 좌골신경통, 저온화상을 얻었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어 “물론 탁월한 감독님, 탁월한 작가님, 탁월한 제작진이 함께 하는 좋은 환경이었다. 하지만 작품을 표현해 내기 위해 추운 곳을 찾아다녔고, 많은 장비를 지게에 짊어지고 1시간 넘게 등산을 하기도 했다. 또한 20분 정도의 한 신을 찍기 위해 7시간을 달려가기도 했다. 감독님은 눈 오는 날 아름다운 설경을 찍으신다며 차를 폐차시키는 큰 사고를 겪기도 했다”고 치열했던 촬영 현장을 전했다.

나아가 주지훈은 “대본에서 본 것은 ‘재미’였다. 그리고 스타배우를 캐스팅해서 반사 이익을 얻겠다는 느낌이 없었다. 사실 해외에서는 배두나 씨를 빼면 다 신인 배우다. 그럼에도 ‘월드스타 배두나를 기용했으니, 이것을 활용해야지?’라는 그런 느낌들이 없었다. 각자의 역할만 충분히 해내면 되는 시나리오였다”라고 말했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은 오는 25일 오후 5시 일제히 공개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