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김성훈 감독 "연출 계기? 김은희 작가가 캔맥주 사주며..."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넷플릭스 ‘킹덤’의 김성훈 감독이 연출 계기를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의 제작보고회가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성훈 감독과 김은희 작가를 비롯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이 참석했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 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주지훈이 조선의 왕세자로 미스터리 사건을 파헤치는 ‘이창’을, 배두나가 역병의 근원을 쫓는 의녀 ‘서비’를, 왕권보다 더한 권력을 가진 영의정 ‘조학주’를 연기했다.

이 자리에서 김성훈 감독은 “‘터널’을 찍고 있을 때 배두나 씨가 “드라마를 해보는 게 어떠냐”고 부추겼다. 그러다 ‘터널’ 개봉할 때 즈음 여의도에서 김은희 작가가 캔맥주를 사주면서 제안했다. 그때 값 싸게 넘어갔던 것 같다”고 연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제겐 새로움이라는 게 컸다. 2시간의 작품을 하던 제게 6부작은 큰 도움이었다. 창작자에게 큰 자유를 준다는 넷플릭스라는 매체도 새로웠다. 하지만 가장 큰 이유는 탁월한 작가님 때문이었던 것 같다. ‘킹덤’ 이전에 장르물의 대가로 알려진 김은희 작가다. 능력이 출중한 작가님과 함께 작업해본 느낌은 ‘엄청나게 성실한 분’이었다. 글을 써야만 하는 제 입장에서도 작가님을 통해 많이 배웠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김 감독은 “넷플릭스의 첫 작품이다. ‘킹덤’은 가장 동양적인, 한국적인 이야기다. 하지만 외피는 서구의 좀비장르를 입고 있다. 낯설면서도 익숙한 매력으로 다가갔을 것 같다”라며, “다른 문화권에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볼지가 중요하긴 했다. 하지만 사전 예측이 쉽지 않았다. 그래서 저희가 해왔던 기존 방식으로 작품을 만들었다. 다만 낯설어 할 부분들을 친절하게 설명하려고 했다”고 연출의도를 밝혔다.

더불어 김 감독은 넷플릭스 측의 제작지원에 대해 “제작비는 항상 많다고 하면 많고, 모자라다면 모자라다. 그래서 풍요로웠다고 말씀드리긴 어렵다”라며, “하지만 그간 한국 드라마 제작예산에 비하면 정말 큰 예산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은 오는 25일 오후 5시 일제히 공개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