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배두나 "넷플릭스와 작업? 한국 영화라 생각하고 연기"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넷플릭스 ‘킹덤’의 배두나가 넷플릭스와 작업 후기를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의 제작보고회가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성훈 감독과 김은희 작가를 비롯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이 참석했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 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주지훈이 조선의 왕세자로 미스터리 사건을 파헤치는 ‘이창’을, 배두나가 역병의 근원을 쫓는 의녀 ‘서비’를, 왕권보다 더한 권력을 가진 영의정 ‘조학주’를 연기했다.

이 자리에서 배두나는 “주지훈 씨는 액션신이 많았다. 왕세자의 행보에 따라 스토리가 전개되기 때문에 엄청 힘들었다. 전 조선시대 여자라 그런지 힘든 액션도 별로 없었다”라며, “저 보다 좀비를 연기하신 분들이 가장 힘드셨을 것 같다. 렌즈에 분장에, 정말 추운데 고생 많이 하셨다. 작품의 모든 공을 그분들께 돌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한 '센스8'을 통해 넷플릭스를 경험한 바 있는 배두나는 “국내 관객에게만 보여지는 것과 전 세계로 보여진다는 것에 연기가 큰 차이가 있진 않다. 한국영화를 만든다는 느낌으로 찍었다. 다만 넷플릭스는 표현에 있어서 조심해야할 부분이 없다. 심의에 걸릴까 조심하지 않아도 된다. 편한 부분이 있다”고 작업 후기를 밝혔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은 오는 25일 오후 5시 일제히 공개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