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아더' 2차 캐스팅 공개... 김찬호-이충주-강홍석, 캐릭터 연기 대가 뭉쳤다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김찬호, 이충주, 강홍석이 뮤지컬 '킹아더' 멜레아강 역에 낙점됐다. 

'킹아더'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더왕의 전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고 판타지적 색채를 덧입혀 스타일리시한 뮤지컬로 재탄생했다. 2015년 파리에서 초연, 가장 트렌디한 프랑스 뮤지컬 신작으로 오는 3월 한국에서 초연하는데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로 공연된다.

자신의 정체를 모른 채 살아가던 아더가 우연히 바위에 박힌 엑스칼리버를 뽑으며 왕으로 즉위한 이후의 이야기를 그리고있는 '킹아더'에서 멜레아강은 아더와 적대적인 관계를 보이며 극 초반부터 긴장감을 선사하는 캐릭터이다. 수많은 기사와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두며 엑스칼리버의 주인이 되려 했으나 멜레아강은 칼을 뽑지 못했고, 칼을 뽑은 아더에게 왕위가 돌아가자 이에 분노하며 복수를 계획한다.

'킹아더' 제작진은 김찬호, 이충주, 강홍석이 왕위에 대한 욕망과 복수에 사로잡힌 멜레아강을 표현하기에 가장 적합한 배우임을 자신했다. 

한편 2차 캐스팅과 함께 뮤지컬 '킹아더'의 한국어 버전 넘버 '빼앗긴 나의 시간'이 공개됐다. '빼앗긴 나의 시간'은 자신이 아닌 아더가 왕이 되는 운명을 받아들일 것인지 아니면 빼앗긴 왕위를 되찾을 것인지 고뇌하는 멜레아강의 넘버이다. 폭발적인 고음과 강렬한 사운드가 조화를 이룬다. 켈틱팝과 업템포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만날 수 있는 '킹아더'는 추가 캐스팅에 이어 앞으로 공개될 넘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오는 3월 14일 개막을 확정 지은 '킹아더'는 1월 중 캐스팅 발표를 마치는 대로 첫 티켓 오픈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알앤디웍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