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반X빈첸, 싱글 ‘눈송이’ 오늘(23일) 공개… 영화 같은 MV 영상미

[제니슨스=변진희 기자] 오반과 빈첸이 프로젝트 컬래버레이션 싱글 ‘눈송이’를 선보인다.

소속사 로맨틱팩토리는 23일 “이번 곡 ‘눈송이’는 프로젝트 싱글인 만큼, 평소 빈첸이나 오반에게 기대되는 힙한 느낌의 음악보다는 편안하게 어쿠스틱 기타 위에서 노래를 하는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주력 장르의 음악들과는 별개로, 취미로 노래를 흥얼거리는 평소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서 전달하는 노래이기 때문에 이 음악을 듣는 사람들도 편하게 취미를 공유하는 느낌이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빈첸은 또 다른 뮤지션 자아인 ‘기타맨’이라는 이름으로 기타를 직접 연주하며 자작곡을 노래하는 모습을 SNS에 선보이곤 하는데, ‘눈송이’ 역시 그렇게 선보였던 곡 중 하나다.

‘눈송이’는 빈첸이 같은 소속사 뮤지션인 오반에게 컬래버레이션을 제안했고, 지난해 연말에 개최된 로맨틱팩토리 콘서트에서 첫 선을 보였다. 당시 관객들은 물론 관계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며 음원 요청이 쇄도해 결국 정식으로 발표하게 됐다.

이번 ‘눈송이’ 의 뮤직비디오는 오반의 전작인 ‘스무살이 왜이리 능글맞아’, 숀의 ‘습관’ 등을 연출했던 박상빈 감독이 맡았다. 뮤직비디오에는 신예 신수현이 출연해 이국적이면서도 독특한 영상미로 일본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오반과 빈첸의 이번 프로젝트는 각자 준비하고 있던 음악의 방향에서 잠시 다른 노선을 보여준 만큼, 이 싱글 발표 이후에는 원래 준비하고 있던 본인들의 색깔에 맞는 음악들을 계속해 준비할 예정이다.

오반은 지난해 ‘취한 밤’ ‘불행’ ‘스무살이 왜이리 능글맞아’ ‘행복’ 등 활발한 창작 활동으로 믿고 듣는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 발표한 ‘행복’은 발매한지 한달 반이 지난 지금까지 음원 차트 중위권을 굳건히 지키며 사랑 받고 있다.

빈첸은 믹스테이프 ‘병풍’으로 어린 나이에 주목받기 시작, ‘고등래퍼2’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인 후 ‘제련해도’를 시작으로 최근 발표한 ‘보이콜드(BOYCOLD) 2’ 앨범까지 자신만의 음악을 선보이며 뮤지션으로서의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사진=로맨틱팩토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