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현 “JBJ 멤버들에게 배운 애교, 이번에 끝까지 가보자는 생각”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노태현이 솔로 데뷔를 앞두고 JBJ 멤버들에게 받은 응원을 언급했다.

23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노태현의 솔로 앨범 ‘벌스데이(birthda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노태현은 솔로 롤모델을 묻는 물음에 “제 주변에 솔로를 한 친구가 동한 군 밖에 없다. 동한 군을 보면서 많이 배우겠다”라고 답했다.

이어 “안 그래도 아까 문자가 왔다. 오늘 축하한다고, 잘하라고 해줬다. 원래 단체방이 항상 시끄럽다. 켄타나 현빈이도 잘하라는 말을 해줬다. 동생들에게 누를 끼치지 않게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노태현은 “JBJ를 하면서 애교를 많이 배웠다. 다른 친구들을 보면서 배우고 느끼면서 애교가 늘었다. 이번 앨범도 귀여운 콘셉트다. 열심히 끝까지 가보자는 생각으로 했기 때문에 귀여운 부분을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타이틀곡 ‘아이 워너 노우(I Wanna Know)’는 심플한 피아노 리프 도입부 위에 힙합 리듬의 변주로 변화를 준 곡으로, 중독성 있는 후크 멜로디와 자유분방한 가사가 돋보인다.

한편 노태현은 오는 24일 솔로 앨범 ‘벌스데이’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스타크루이엔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