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반' 류준열 "카체이싱 95% 직접 소화했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뺑반’의 류준열이 카체이싱 연기 소감을 밝혔다.

영화 ‘뺑반’의 언론시사회가 2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한준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공효진, 류준열, 조정석, 염정아, 전혜진이 참석했다.

영화 ‘뺑반’은 통제불능의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의 고군분투를 그린 범죄오락액션 작품이다.

이 자리에서 류준열은 “민재는 본래 이런 결은 아니었던 것 같다. 감독님과 상의해서 바뀐 지점이 있다. 제가 그린 민재라는 인물은 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감정의 과잉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격정적으로 펑펑 우는 신들이 없다. 여러 감정을 마주할 때 감정이 과잉된 경우가 일상 생활엔 그리 많지 않다. 민재도 드라이하게 보였으면 좋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류준열은 “감독님께서 카체이싱에 대해 ‘카체이싱을 전면에 내세운 외화에서 본 것들에 관객들은 많이 무뎌졌다, 배우의 상황과 감정이 나타났으면 좋겠다’고 하셨다”라며, “‘운전 할 수 있냐’고 해서, 즐겁게 접근했고, 95% 이상 저희가 운전한 걸 쓰신 것 같다. 안 쓰셨으면 아쉬웠을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뺑반’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사진=쇼박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