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칼리버', 대본 리딩 워크숍 마무리... 성공적 첫 도약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오는 6월 세종문화회관에서 월드프리미어를 앞둔 뮤지컬 '엑스칼리버'가 지난 13일 대본 리딩 워크숍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스티븐 레인 연출은 “이번 워크숍의 가장 큰 성과는 우리의 작품이 오케스트라와 세트, 동선 없이 배우의 목소리와 피아노 한 대만으로 스토리와 감정이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된 것을 확인한 것이다. 앞으로 남은 일정 동안 작품을 더욱 개선,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워크숍을 끝낸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엑스칼리버(Musical Xcalibur)’는 암흑의 시대를 밝힐 아더왕과 그의 성검 엑스칼리버, 전설적인 영웅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지난 2014년 3월 스위스의 세인트 갈렌 극장에서 ‘아더-엑스칼리버(Artus-Excalibur)’라는 타이틀로 첫 선을 보이며 개발 중이던 작품이다. 

이후 제작사에서 월드와이드 공연 판권을 확보해 작품의 타이틀을 뮤지컬 ‘엑스칼리버(Xcalibur)’로 변경했다. 또한 보다 극적인 스토리 구성과 캐릭터에 설득력을 부여하기 위해 뮤지컬 넘버를 약 60% 가량 새롭게 작곡해 추가 했다. 뿐만 아니라 월드 프리미어로 첫 선을 보이는 곳이 한국인 만큼 고대 영국의 신화 속 인물의 이야기에 아시아의 보편적 관객의 정서를 반영하기 위해 엔딩을 비롯한 전반적인 스토리 라인을 대폭 수정했다.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색슨족의 침략에 맞서 혼란스러운 고대 영국을 지켜낸 신화 속 영웅 아더왕의 전설을 새로운 시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색슨족과 맞서는 아더왕의 전투장면을 위해 약 70명의 앙상블 배우들을 기용했다. 또한 특수효과를 활용해 근대 과학이 싹트기 전 마법과 마술이 공존하던 고대 영국을 보여줄 예정이다. 

'엑스칼리버'는 엄홍현 총괄 프로듀서를 필두로 극작가 아이반 멘첼이 대본을 맡았으며, 스티븐 레인이 연출가로 합류했다. 또한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이 음악을 작곡했으며, 무대 디자이너 정승호, 조문스 의상디자이너가 참여했다. 

한편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오는 6월 15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세계 무대를 향한 첫 도약을 시작한다. 

 

사진=EMK뮤지컬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