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들' 유준상부터 윤지성까지, 10명의 배우가 직접 밝힌 작품의 매력은?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뮤지컬 ‘그날들’의 출연 배우들이 작품에 참여한 소감과 포부를 이야기했다. 

뮤지컬 ‘그날들’이 오는 2월 서울 공연을 앞두고 공식 SNS를 통해 정학 역의 배우 유준상-이필모-엄기준-최재웅, 무영 역의 오종혁-온주완-남우현-윤지성, 그녀 역의 최서연-제이민의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그날들’은 故 김광석이 부른 명곡들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로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20년 전 사라진 ‘그날’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루는 창작 뮤지컬이다. 

공개된 영상 속 유준상-이필모-최재웅-엄기준은 정학 역을 연기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경호관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먼저 유준상은 “’그날들’은 그동안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고, 창작 뮤지컬이기 때문에 보시는 관객분들도 즐겁고 재미있으면서 의미 있는 공연을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된다. 초연부터 이번 공연까지 함께해 저에게도 아주 특별한 작품인 ‘그날들’이다. 그동안 보여드렸던 정학보다 더욱 공감할 수 있고 업그레이드된 정학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많이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필모는 “오랫동안 곁에 두고 있었던 작품인데 함께 하게 돼서 굉장히 기쁘고 설레고 두근거린다.  ‘그날들’이 많은 사랑을 받아온 작품인 만큼 그 안에서 정학이란 인물로 관객분들의 마음에 닿고 가슴속 깊이 남을 수 있는 캐릭터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며, “故 김광석의 노래를 무대에서 부를 수 있어 영광이다. 부산, 대전 공연을 하면서 관객분들에게 많은 힘을 받았다. 서울 공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재웅은 “초연부터 고생을 많이 하면서 올렸던 작품이라 잊을 수 없고, 이번 공연에도 함께 한 것은 선택보다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며, “’그날들’은 주옥같은 노래들이 많아 음악만으로도 충분한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여기에 스토리가 더해지면 그 감동은 두 배로 다가온다. 후회되지 않는 무대 보여드리겠다”고 이야기했다. 

새롭게 합류한 엄기준은 “대한민국 뮤지컬 배우 중 故 김광석의 노래 안 좋아하는 사람은 없을 것 같다. 이 분이 불렀던 노래로 만들어진 ‘그날들’ 무대에 설 수 있어 기쁘다”며, “정학은 20년이라는 시간을 뛰어넘으며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모두 보여줘야 하는 이중적인 매력을 가진 캐릭터라 선택하게 됐다. 故 김광석의 노래 중 ‘그녀가 처음 울던 날’을 좋아한다. 무대에서 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와 응원 바란다”고 말했다. 

여유와 위트를 가진 자유로운 영혼이자 정학의 동기인 무영 역의 오종혁-온주완-남우현-윤지성은 장난끼 많고 순수하고 밝은 모습과 제복을 입은 성숙한 경호관으로 상반된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했다.  

오종혁은 “제2 막을 열어준 고향 같은 작품이고, 배우와 스태프의 팀워크가 ‘그날들’을 선택하게 한 가장 큰 힘인 것 같다. 음악, 스토리 모두 강점을 가지고 있지만, 배우로서 무대에서 더 잘 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환경이 큰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주완은 “아직 뮤지컬 새내기이지만, 출연하고 싶었던 뮤지컬 작품들이 있는데 그 안에 ‘그날들’이 있었다. ‘무영’ 역은 정말 하고 싶었던 역할이다”며, “이번이 세 번째 작품인데 여전히 떨리고 긴장된다. 기다렸던 만큼 무영이라는 캐릭터를 온전히 나만의 캐릭터로 만들어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남우현은 “평소에 좋아했던 故 김광석의 노래로 구성된 뮤지컬에 함께 한다고 생각하니 너무나 설레고 기대된다. 이제 뮤지컬 무대의 매력을 확실하게 알아가고 있는 것 같다”며, “무영의 유쾌한 성격은 나 자신과도 비슷한 부분이 있다. 더욱 깊은 캐릭터 분석으로 대사, 넘버 하나하나에 진심을 담아 전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그날들’에 합류하며 많은 화제를 모았던 윤지성은 “’그날들’이라는 정말 훌륭한 뮤지컬에 기라성 같은 선배들과 공연을 할 수 있어 긴장되고, 기대도 되고, 감회가 새롭다”며, “기회가 된다면 뮤지컬 무대에 서고 싶다는 꿈을 가지고 있었다. 이런 기회가 빠르게 찾아올 줄 몰랐다. 소중한 기회가 찾아온 만큼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으로 무대에 설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그녀는 정학과 무영이 지키는 신원을 알 수 없는 피경호인이다. 최서연은 “故 김광석의 노래로 이렇게 뮤지컬을 만들 수 있다는 게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하고, 이 작품에 대한 긍지가 생긴다”며, “그녀는 정학과 무영의 사이에서 그 둘을 이어주는 역할이라 생각한다. 더욱 섬세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제이민은 “관객 입장에서 봤던 그녀 역할을 ‘스스로 어떻게 풀어나갈까’하는 기대와 고민을 하고 있다. ‘그날들’의 ‘그날’의 의미이기도 한 그녀를 부족하지 않게 잘 표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뮤지컬 ‘그날들’은 오는 2월 22일부터 5월 6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뮤지컬 ‘그날들’ 인터뷰 영상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