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촌스럽다고?' 아이돌 필수 대세템 '헤어핀'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복고 트렌드가 이어지며 그동안 촌스럽게만 느껴왔던 아이템이 다시 인기를 모으고 있다. 특히 볼드한 사이즈의 '헤어핀'은 최근 아이돌의 필수 아이템으로 블링블링한 포인트를 주는 아이템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에 스타들의 모습 속 헤어핀 스타일링을 알아봤다. 설리부터 소녀시대 효연, AOA 지민까지 레트로 분위기를 가득 느낄 수 있는 패션 아이템을 지금 만나보자. 

# '엉뚱 발랄 귀요미', 설리

설리는 커다란 스톤 디테일이 돋보이는 헤어핀을 선택했다. 설리는 헤어를 넘겨 머리 옆에 핀을 꼽아 청순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스톤의 컬러가 오묘한 빛을 띄어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완성했다. 여기에 꽃 디테일의 버튼 이어링, 반지 등으로 소녀 같은 룩을 연출했다.

# '인형인 거 아냐?', 소녀시대 효연

인형 같은 비주얼을 자랑한 효연은 작은 스톤이 여러 개 박힌 헤어 핀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자유롭게 핀을 꼽아 꾸민 듯 안 꾸민 듯한 룩을 완성했고, 실버 소재가 블론드와 찰떡처럼 어우러졌다. 여기에 최근 유행하는 코럴 메이크업을 연출해 스타일리시한 센스를 드러냈다.

# '시크한 매력이 폭발했다', AOA 지민 

지민은 높게 묶은 포니테일 스타일에 커다란 리본 핀을 꼽아 유니크한 스타일을 자랑했다. 리본, 의상, 싸이하이 부츠 등의 컬러를 모두 블랙으로 맞춰 시크한 이미지를 자아낸 것이 특징. 지민은 여기에 투명하고 새빨간 립 메이크업으로 포인트를 줘 세련된 시크룩을 마무리했다. 

 

사진=설리, 효연, 지민 S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