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1열] “따로 또 같이” NCT 127, 데뷔 첫 단콘… 체조경기장 가득 채운 열기
[안방1열] “따로 또 같이” NCT 127, 데뷔 첫 단콘… 체조경기장 가득 채운 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엔시티 127이 생애 첫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 마쳤다. 가수들의 꿈의 무대로 손꼽히는 체조경기장에서 첫 콘서트를 연 이들은 2019년 활동의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2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보이그룹 엔시티 127(NCT 127)의 첫 번째 단독 콘서트 ‘네오 시티 : 서울 – 디 오리진(NEO CITY : SEOUL – The Origin)’ 개최됐다.

이번 콘서트는 엔시티 127이 지난 2016년 7월 데뷔 후 처음 선사하는 단독 콘서트로, 지난 26일과 27일 2회 공연을 모두 매진시키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 데뷔곡부터 수록곡 첫 무대까지, 다채로운 세트리스트

오프닝 무대는 ‘체리 밤(Cherry Bomb)’였다. 엔시티 127은 기존에 음악방송에서 보여주던 스타일에서 멤버 별 독무를 더해 변화를 줬다. 멤버들의 각자 개성이 다 드러나는 무대로 오프닝부터 팬들을 열광케 했다.

관객석을 가득 채운 초록빛 응원봉을 본 마크는 “새싹이 이렇게 피었다. 오늘 너무 예쁘다. 이 순간이 이뤄질 수 있게 해주신 여러분께 감사하다. 열심히 하겠다”라고 기뻐했으며, 도영은 응원봉 파도타기를 시도하며 호응을 유도했다.

쟈니는 “공연 시작 전에 우리끼리 후회 없는 공연을 만들자고 생각했다. 여러분도 목이 아주 가버리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 목 갈 준비 되셨나”라고, 도영은 “’네오 시티’가 엔시티 127과 팬분들이 함께하는 공간의 의미다. 이 장소는 우리들 것이다. 재밌게 즐겼으면 좋겠다”라고 팬들과 인사했다.

이날 엔시티는 데뷔곡 ‘소방차’를 비롯해 ‘무한적아’, ‘레귤러(Regular)’, ‘사이먼 세이즈(Simon Says)’ 등 많은 사랑을 받은 타이틀곡 무대로 강렬한 퍼포먼스를 뽐냈다. 또한 ‘신기루’, ‘웨이크 업(Wake Up)’, ‘롤러코스터’ 등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수록곡 무대까지 총 24곡을 선사했다.

멤버들이 따로 또 같이 보여준 무대들도 빛났다. 태일, 도영, 재현의 감미로운 보컬이 돋보인 ‘텐데’와 태일, 도영, 재현, 정우, 해찬이 보여준 발라드 ‘나의 모든 순간’은 엔시티 127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무대였다.

태용, 태일, 도영, 마크의 ‘베이비 돈트 라이크 잇(Baby Don’t Like It)’과 태용, 재현, 마크의 ‘매드 시티(Mad City)’ 그리고 쟈니의 피아노 연주, 유타와 정우의 댄스 퍼포먼스 등은 엔시티 127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기 충분했다.

공연 막바지 태일은 “여러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즐겁고 행복하다”라고, 태용은 “이곳이 바로 엔시티다. 엔도시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여러분이 시티즌이 돼주지 않았다면 이렇게 할 수 없었을 거다”라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 부상에도 씩씩한 해찬

해찬은 발목 부상으로 잠시 엔시티 127의 활동에 함께하지 못했으나 이번 콘서트에는 참여해 팬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앞서 콘서트 기자회견에서 재현이 “해찬의 꿀 목소리를 들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예고한 것처럼 해찬은 발라드 곡으로 본인의 강점인 매력적인 음색을 뽐냈고, 일부 퍼포먼스는 의자에 앉아 간단한 동작을 하는 등으로 열정을 드러냈다.

특히 해찬은 ‘엔젤(Angel)’, ‘썬 앤 문(Sun & Moon)’을 선보이면서 “여러분 저 보고 싶었어요? 진짜로? 저도 보고 싶었어요. 오늘 우리 시즈니(팬덤 명) 너무 예쁘다”라고 말하며 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해찬은 “보시다시피 잘 먹고 잘 지내고 있었다. 아직은 잘 걷지 못하는 상태라, 푹 쉬었으면 한다는 말을 들었다. 이번에 같이하면 너무 좋았겠지만, 그래도 목소리를 들려드리려고 섰다. 끝까지 응원해주시길 바란다”라고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케 했다.

한편 NCT 127은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2월부터 일본 7개 도시에서 투어를 펼칠 예정이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