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가족' 정가람 "좀비 분장에 가려진 잘생김? 잘 생기지 않았다"
'기묘한 가족' 정가람 "좀비 분장에 가려진 잘생김? 잘 생기지 않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기묘한 가족’의 배우 정가람이 좀비 연기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영화 ‘기묘한 가족’의 언론시사회가 30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이민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이 참석했다.

영화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 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다.

이번 작품에서 좀비 ‘쫑비’를 연기한 정가람은 이날 간담회에서 “대사가 없어서 어려웠다”고 연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표정도 짓지 못해서 고민이 많았다. 어떻게 표현을 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면서, “그래서 함께 연기한 이수경이 많이 힘들어 했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정가람은 좀비 분장으로 인해 잘생긴 얼굴이 가려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 “잘 생기지 않았다. 그래서 가릴 필요가 없었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한편 영화 ‘기묘한 가족’은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