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배두나 "연기력 논란? 보면서 통쾌했다"(인터뷰)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킹덤'의 배우 배두나가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배두나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팔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인터뷰로 만났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드라마다. 

극중 배두나는 역병의 근원을 쫓는 ‘서비’를 맡았다. 역병으로 인해 괴물로 변해버린 이들과 가장 처음 마주하는 목격자이자, 스승이 남긴 단서를 가지고, 사건의 선두에 서서 비밀을 파헤쳐 나가는 인물이다. 

특히 배두나는 '킹덤'으로 첫 사극에 도전하며, 연기 세계를 확장시켰다. 대체할 수 없는 배두나표 서비를 완성한 그였지만, 일각에서는 톤이 어색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등 아쉬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배두나는 첫 사극 도전에 대해 "망설였다. '굳이 안 해도 되는 걸 해서 욕을 먹을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결국 '욕을 먹자'로 선택했다"며, "'성장하기 위해 가시밭길을 가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어렸을 때부터 운이 좋아서 힘든 과정이 없었기 때문에 미래를 위해 거쳐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배두나는 연기력 논란에 대해 "보면서 통쾌했다. '너도 당해야지' 같은 말들도 있었다. 제가 가지고 있는 이미지가 모던하거나 할리우드, 패셔니스타라는 이미지가 강한데, 이런 것들을 한방에 던져버릴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이어 "저에게 거품이 끼려고 할 때마다 기대치를 낮추는 작업을 한다. 하하. 화제가 되는 작품 뒤에는 적나라하게 대중 앞에 설 수 있는 작품으로 돌아가려고 한다. '최고의 이혼'도 가장 대중적인 채널 7번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드라마 '킹덤'은 넷플릭스를 통해 시청 가능하다.

사진=넷플릭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