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류승룡 "청소년 관람 불가 아닌 40대 관람 불가"(인터뷰)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킹덤'의 배우 류승룡이 작품 속 가장 놀란 신에 대해 밝혔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류승룡이 31일 오후 서울 중구 팔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인터뷰로 만났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드라마다. 극중 류승룡은 권력을 향한 채워지지 않는 욕망을 드러내는 ‘조학주’를 열연했다. 

'킹덤'은 한국판 좀비스릴러라는 소식에 공개 전부터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작품 속 좀비는 어떤 환경에서도 빠르고, 강렬한 연기로 시청자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이에 류승룡은 "저는 신분이 있는 역할이니, 달리는 편은 아니었다. 달리는 건 영화 '활'에서 많이 달렸었다"며, "그래도 분위기를 계속 잡아야 했기 때문에 나름의 고충은 있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잔인한 장면에 대해 "제게 '킹덤'은 청소년 관람 불가가 아니라 40대 관람 불가다"며, "표현의 규제가 완화됐다고 해서 잔혹한 모습을 나열하려는 의도는 아니었기 때문에 적정 수준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류승룡은 가장 놀란 장면으로 "정석원 씨가 일어나는 장면이 가장 기괴했고, 놀라웠다. 그리고 왕이 메이크업까지 하고 제 앞에서 소리치는 장면이 있는데, 실제로도 무서웠다. '조학주 오줌 싸는 거 아니냐'는 농담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드라마 '킹덤'은 넷플릭스를 통해 시청 가능하다.


사진=넷플릭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