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킹덤' 류승룡 ② "조학주가 좀비라면? 식탐 많을 듯"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류승룡은 '킹덤'의 또 다른 공포의 대상이었다. 전력질주하는 좀비가 시청자에게 신선한 오싹함을 선사했다면, 그가 연기한 '조학주'는 인간 대 인간으로서 마주한 공포의 존재였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이야기다. '킹덤'은 장르물의 대가로 불리는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감독이 의기투합한 한국판 좀비물이라는 소식에 공개 전부터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호평을 얻으며,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작품 속 류승룡은 조선 최고의 권력자 '조학주'로 분했다. 그의 등장은 시청자들의 시선 강탈은 물론, 숨이 턱턱 막히는 강렬한 순간을 선사했다. 특히 권력을 위해 아무렇지 않은 표정으로 덤덤하게 악행을 저지르는 모습은 오싹하기까지 했다.

제니스뉴스와 류승룡이 지난 31일 오후 서울 중구 팔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인터뷰로 만났다. 류승룡이 표현한 '킹덤'의 비하인드스토리부터 시즌2에 대한 기대까지 지금 공개한다.

▶ 1편에서 이어

Q. 넷플릭스 작품 촬영 소감은? 
영화 찍듯이 촬영한 거 같다. 특히 넷플릭스는 공개될 때까지 보이지 않는다는 게 특징이기 때문에, 작품을 사전에 볼 수 없어 너무 궁금했다. 하하.  

Q. 공개된 '킹덤'을 본 후 느낀 점은? 
휴대폰으로 보고, TV로도 봤다. 핸드폰으로 볼 때는 정말 편리했다. 특히 전체적인 걸 볼 수 있는 게 너무 좋았다. 그리고 더빙판도 봤다. 하하. 더빙판 속 조학주는 정말 저인 줄 알았다. 제가 몇 개 국어 하는 것 같았다. 주지훈 씨 중국어 버전이 대박이다. 하하. 

Q. 넷플릭스 작품은 시청률 같은 부분을 수치로 확인할 수 없어 반응을 실감하기 어려울 것 같다.
무대인사 같은 공식 석상에서 반응이 느껴지긴 했는데, 정말 잘 모르겠다. 넷플릭스의 방침인데, 창작자에 대한 배려라고 한다. 그래도 공개하지 않는 게 저는 좋은 것 같다. 하하. 

Q. 넷플릭스가 시장의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이에 대한 류승룡의 생각은?
장점들을 어떻게 활용하고, 앞으로 어떻게 확장되는지는 시청자 몫이라고 생각한다. 아이들이 아직 중학교 2학년, 초등학교 5학년여서 '킹덤'을 보진 못했지만, 집에서는 키즈 프로그램으로 넷플릭스를 자주 본다. 너무 잘 돼 있고, 유익한 프로그램도 많다. 저는 다큐를 좋아해서 로마 제국에 대한 프로그램도 보고 있다. 예전에 비디오가 DVD로 넘어온 것 같이 과도기를 겪고 있는 것 같다. 

Q. '킹덤' 제작보고회에서 케이크를 썰 때 정말 놀랐던 것 같다. "때릴 것 같다"는 반응도 있었다. 
때릴 정도는 아니었다. 제가 많이 유연한 사람이라는 걸 느꼈다. 저도 모르게 활어 뛰듯이 뛰고 있었다. 좀비를 연기하시는 분들은 제작보고회가 끝날 때까지 몰입하고 있었다. 하하.  

Q. '킹덤' 속 좀비는 각각의 능력치를 가지고 있다. 조학주가 좀비가 된다면 어떻게 될까?
다른 좀비들과 같아질 것 같다. 옷을 보고 구별할 수 있지 않을까? 조학주는 탐욕적이기 때문에 좀비가 되면 식탐이 많아질 거 같다. 비하인드 영상에서 밥을 세숫대야에 먹고 있으면 웃길 거 같다. 하하.

Q. 비슷한 시기 개봉한 영화 '극한직업'도 반응이 좋다.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무엇보다도 "모두의 협동 조합이었다"고 하고 싶다. 한 명 한 명이 행복하고 재미있게 찍었는데 그게 고스란히 전달된 거 같다. 모두가 원 없이 기분 좋게 웃는 모습 보니까 감사하고 행복하다.

Q. '킹덤' 시즌2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시즌2 대본을 보고, '후련하게 회수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가위 같았다. 그만큼 풍요로웠다. 

Q. 2019년의 목표가 있다면?
'킹덤'도, '극한직업'도 잘 마무리했다. 시즌2에 대한 반응에 기대가 된다. 시즌2의 공개 시점은 아직 모르겠지만, 완전히 기분 좋은 에너지로 몰빵해서 기대하는 것 이상으로 충족시켜드리는 게 목표다. 하하.


사진=넷플릭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