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킹덤’ 김성훈 감독 ② “시즌 1 엔딩? 욕먹는 게 목표였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은 김성훈 감독의 드라마 데뷔작이다. 영화 ‘끝까지 간다’, ‘터널’로 712만 관객을 동원하며 작품성을 보여준 김성훈 감독의 첫 도전이기에 더욱 눈길이 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 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린 끝에 괴물이 돼버린 이들이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그동안 김성훈 감독은 극 속 인물을 극한으로 몰아가면서 관객에게 끊임없는 긴장을 선사했다. 김성훈 감독 특유의 연출은 ‘킹덤’에서도 어김없이 빛을 발했다. 여기에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의 탄탄한 시나리오가 더해져 스릴 넘치는 좀비물이 탄생했다.

지난달 25일 공개된 ‘킹덤’은 공개와 동시에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또한 해외 매체들은 좀비와 조선시대가 만난 색다른 좀비물에 주목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에 수많은 관심이 쏟아지는 가운데, 김성훈 감독은 어떻게 ‘킹덤’을 만들었을까? 제니스뉴스가 김성훈 감독을 직접 만나 ‘킹덤’ 제작 비하인드스토리를 물었다.

▶︎ 1편에 이어

Q. 왜 사극을 통해 좀비물을 풀었는지 궁금하다.
서로 다른 것이 충돌하면 아이러니하지만 오히려 더 조화로울 때가 있다. 조선이 갖고 있는 느낌이 정적이고 고요함이라고 생각하는데, 여기에 미친 듯이 뛰어다니는 좀비라는 요소를 충돌 시켰을 때 나오는 느낌이 색다를 거라 생각했다.

특히 궁궐이 배경이다 보니까 어떤 행위를 하더라도 고급스럽고 기품 넘치게 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있었다. 하지만 좀비라는 존재에서 품위를  찾기는 어렵다. 그래서 그 두 가지 느낌을 섞어보고 싶었다. 왠지 궁이라면 시체를 숨기더라도 고급스럽게 숨겼을 것 같았다. 그래서 아름다운 후원에 시체를 숨기는 방법을 선택했다. 겉보기에는 정말 아름다운 정원이었지만 그 밑에는 수많은 시체들이 숨겨져있는 것을 표현함으로써 색다른 느낌을 줄 수 있었다.

Q. 그래서인지 유독 풍경을 보여주는 신이 자주 등장한다.
이 작품을 하면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이렇게 예뻤는지 처음 알았다. 우리 눈에 보이는 그 아름다운 모습 그대로 담고 싶었다. 사극을 하다 보면 눈에 익숙한 도시, 시내가 아닌 자연을 찾아야 한다. ‘킹덤’이 공개되고 나서 미국에 있는 조카가 “한국이 이렇게 예뻤어?”라고 말했다. 일부러 자연을 보여줄 수 있는 신을 곳곳에 넣었는데 잘 표현된 것 같아 뿌듯했다.

Q. 공개 직후 배두나 씨, 김혜준 씨의 연기력에 대한 의견들이 나왔다.
두나 씨의 연기를 보면서 정말 놀랐다. 제가 생각지도 못한 방법으로 접근을 했고, 저는 그걸 발견이라고 생각했다. 또 지율헌이라는 공간은 그 시대에 인정받지 못했던 불쌍한 사람들을 먹여주고 재워주는 공간이었다. 그곳 사람들은 어떤 언어를 썼을지 고민해봤는데, 자유분방한 어투와 말을 썼을 거라 생각했다. 그런 차원에서 연기를 봐주셨으면 좋겠다.

또 ‘킹덤’에서 중전은 어려운 인물이다. 표독스러우면서도 모든 것이 완성되지 않은 인물을 연기해야 하는 거다. 악하지 않지만 악을 따라 하는 인물로,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미완성된 사람이다. 특히 저음으로 카리스마를 뿜어내야 하는데, 대선배인 류승룡 선배 앞에서 본인의 존재감을 낸다는 게 어려웠을 것이다. 시즌 2에서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줄 거라 기대한다.

Q. 넷플릭스는 조회수를 공개하지 않는데, 객관적인 반응이 궁금하지 않았는지.
기획 단계에서는 집계를 공개하지 않는 게 굉장히 좋았다. 창작자의 자유를 존중해주는 거고, 개성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다 찍고 오픈을 하고 나니까 정말 궁금해졌다. 하하. 정확한 수치는 알 수 없지만 체감 지수가 있다. 주변의 반응이나 매체 기사를 보고 반응을 알아가는 것 같다. 영어를 정말 못하는데 안 되는 실력으로 구글에 해외 기사를 검색해보고 있다. 하하. 창작자 입장에서는 좋은 시스템인 것 같다. 넷플릭스가 쭉 고수하길 바라지만 저한테만 살짝 알려줬으면 좋겠다.

Q. 시즌 2의 1화까지만 참여하게 됐다. 이후부터는 박인제 감독이 맡게 됐는데, 한국 드라마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구조다.
이 시스템이 의미 있는 행위였으면 좋겠다. ‘킹덤’ 같은 시리즈물은 한 감독이 했을 때 부담일 것 같았다. 이런 시스템이 좋은 인력들과 함께 일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고, 시청자 입장에서도 양질의 퀄리티를 즐길 수 있는 기회일 거다. 만약 시즌 3가 만들어진다면 컬래버가 이뤄질 수도 있지 않을까?

Q. 시즌 2에는 어떤 내용이 다뤄질지 궁금하다.
아마 많은 분들이 시즌 1이 끝날 때 ‘이게 뭐지?’라는 생각을 했을 거다. 분명 욕설도 나왔을 거라 생각한다. 그렇게 욕먹는 게 목표였다. 하하. 시즌 1에서 벌려놓은 것들은 시즌 2 1부에서 책임지겠다. 시즌 2는 1보다 확실한 결론이 나올 거다. 시즌 3는 아직 확답을 드릴 수 없지만 아마 여러 가지가 맞아떨어지면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사진=넷플릭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