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민 “눈여겨보는 후배? 엔시티 텐-청하”(인터뷰)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태민이 눈여겨보는 후배 가수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태민이 최근 서울 강남구 삼성동 SM 커뮤니케이션센터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원트(WANT)’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어린 나이에 샤이니로 데뷔한 태민은 올해 27살이지만 벌써 12년 차 가수다. 춤을 좋아하는 많은 후배 가수들이 태민을 롤모델로 꼽을 만큼 솔로로도 자리를 잘 잡았다.

태민은 “기분이 너무 좋다. 어릴 때 저도 선배님들을 보면서 꿈을 키웠는데,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이 인정해준다는 게 정말 남다른 것 같다. 다른 사람이 칭찬해주는 것도 좋지만, 같은 직종의 사람이 칭찬해주는 건 훨씬 기쁘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밝혔다.

태민의 지난 활동곡 ‘무브(MOVE)’는 춤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과 여러 가수들이 안무를 커버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해 가장 기억에 남는 커버 가수를 묻자, 태민은 “세 분이 떠오른다. 수지 씨, 트와이스 멤버들, 청하 씨다. 남자분들이 패러디도 많이 해주셨고, 주변 댄서분들도 많이 해주셨다”라고 답했다.

또 눈여겨보는 후배로 “엔시티 텐이라는 친구는 옛날부터 좋게 봤다. 같은 회사라 팔이 안으로 굽는다고 할 수 있겠지만 엔시티 멤버들이 워낙 다 잘한다. 특히 텐은 남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독특한 색을 가지고 있는 친구다”라고 말했다.

함께 작업하고 싶은 가수도 언급했다. 태민은 “비와이랑 ‘더콜’에서 한 번 해보긴 했다. 그걸 계기로 많이 가까워졌고, 최근에도 같이 밥을 먹으면서 ‘언젠가 또 같이 무대를 하면 좋겠다’라는 말도 했다. 비와이를 비롯해 랩을 잘하는 친구와 또 컬래버레이션을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태민은 11일 오후 6시 새 앨범 ‘원트’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타이틀곡은 스페이스 디스코 장르의 업템포 댄스곡 ‘원트’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