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이용석 감독 “정일우 캐스팅? 군 생활 중 납치”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해치’의 이용석 감독이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SBS 드라마 ‘해치’의 제작발표회가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SBS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용석 감독, 배우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정문성이 참석했다.

이날 이용석 감독은 배우들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먼저 제대 후 ‘해치’로 드라마 복귀를 알린 정일우에 대해서는”많은 배우들이 사극을 하기 싫어한다. 그래서 일우 씨가 병역의 임무를 하면서 정신없을 때 보쌈하듯 데려와 버렸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이금’(정일우 분)이라는 인물은 복합적인 인물이다. 그걸 소화하기 위해서는 배우가 가진 것도 많아야 하지만 호흡이 정말 중요하다. 일우 씨가 그런 호흡이 정말 좋다”며,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름도 성도 모른 채 거리에서 태어나 거리에서 자란 왈패 조직의 우두머리 ‘달문’을 맡은 박훈에 대해서는 “박훈 씨 와이프가 배우인데 제가 그분을 데뷔시켰다. 박훈 씨와는 일은 안 해봤지만 서로 의식은 하고 있었다”며, “’달문’(박훈 분)은 카리스마가 세지만 부드러움도 있다. 그런 배우를 찾다 보니 박훈 씨가 딱이었다”고 밝혔다.

또 조선 걸크러시 사헌부 다모 ‘여지’를 맡은 고아라에 대해서는 “아라 씨는 작가님의 첫사랑이었다. 첫사랑이 이뤄지는 경우는 거의 없는데 순순히 승낙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권율의 캐스팅에 대해서는 “’귓속말'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줘서 호감을 갖고 있었다. 그때 ‘연기대상’에서 만나서 이야기를 나눴고 이후에 러브콜을 보냈다”며, “권율 씨는 그동안 센 역을 많이 했는데, 실제로는 정말 재미있는 사람이다. 극에 활력을 주는 ‘박문수’(권율 분)과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금’과 왕좌를 놓고 치열하게 싸우는 희대의 문제아 ‘이탄’을 맡은 정문성에 대해서는 “문성 씨는 평범한 대사도 재미있고 맛깔나게 표현하는 배우다. '이탄'은 악역이지만 재미있게 표현해야 하는 캐릭터다. 그런데 정문성 씨가 잘 할 거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치'는 왕이 되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자가 열정 가득 과거 준비생 '박문수'(권율 분),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와 펼치는 사랑과 우정을 그린 드라마다.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