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박훈 “’알함브라’ 차좀비, 드디어 말해요”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해치’의 배우 박훈이 전작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과 캐릭터 차이에 대해 이야기했다.

SBS 드라마 ‘해치’의 제작발표회가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SBS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용석 감독, 배우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정문성이 참석했다.

이날 박훈은 전작인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언급했다. ‘알함드라 궁전의 추억’에서 박훈은 ‘진우’(현빈 분)의 친구이며 진우 회사의 공동창업자 ‘차형석’을 맡아 열연했다. 특히 사망 후 언데드의 모습으로 나타나 ‘차좀비’라고 불리며 화제를 모았다.

이번 ‘해치’에서 박훈은 이름도 성도 모른 채 거리에서 태어나 거리에서 자란 왈패 조직의 우두머리 ‘달문’을 맡았다. 박훈은 “전작을 보신 분들은 제가 말을 하는 걸 굉장히 궁금해한다. 예고편만 보더라도 '저 사람 말할 줄 아는구나'라고 생각하실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달문은 현실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세상이 어떻게 되냐에 따라 착하기도 하고 악하기도 한 인물이다”며, “많은 분들이 거지의 모습이 잘 어울린다고 이야기해주셨다. 제가 봐도 잘 어울린다. 전작에서는 대표였고 이제는 거지다. 그 점만 해도 충분한 재미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치'는 왕이 되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자가 열정 가득 과거 준비생 '박문수'(권율 분),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와 펼치는 사랑과 우정을 그린 드라마다.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