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진세연 “오랜만에 현대극, 사극 톤 나오지 않도록 노력”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진세연이 오랜만에 현대극으로 시청자들과 만나게 된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성욱 PD,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박원상, 오승훈이 참석했다.

진세연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프로파일러 신소영을 연기한다. 가녀린 모습과는 달리 끔찍한 범죄 현장에서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냉정한 판단력과 뛰어난 능력을 갖춘 인물로, 한 번도 보지 못한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을 마주하며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를 파헤치게 된다.

이날 진세연은 “현대극이 4년 만이라 굉장히 떨렸다. 처음에 현장에 나갔을 때 어색했는데 보조 출연자분이 현대복을 입고 있는 게 어색했다. 대사도 자연스럽게 하기 위해 연습했다. 저도 모르게 사극 톤이 나오게 될 것 같았다. 대사나 표정, 몸짓을 최대한 자연스럽게 하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진세연은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판타지 장르를 좋아해서 ‘언젠가는 그런 작품을 꼭 해보고 싶다’라고 생각했다. ‘아이템’을 하게 돼서 너무 영광이고 좋다”라고 말했다.

한편 ‘아이템’은 소중한 사람을 간절하게 지키기 위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파헤쳐 나가는 검사와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 드라마로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M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