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주지훈 “BTS-‘신과 함께’ 등 한류 콘텐츠 인기, 기분 좋다”(인터뷰)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주지훈이 한류열풍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제니스뉴스와 주지훈이 12일 서울 중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주지훈은 한류에 대해 “요즘 한류 콘텐츠가 범아시아적으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요즘 방탄소년단을 봐도 그렇고, ‘신과 함께’의 경우도 아시아로 나갔을 때 기록이 좋았다. 우리가 우리 것을 잘 만들면 뻗어나갈 수 있구나 싶어서 기분이 좋았다. 제 주변 감독님, 스태프들도 해외 자본이나 좋은 제안을 많이 받고 있는 걸로 안다. 계속 우리 것을 잘 만들어갔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다수의 해외 팬의 사랑을 받고 있는 주지훈은 “얼마 전에 발리에 촬영을 다녀왔다. 공항에 팬분들이 많이 나와 계셨다. 손을 흔들고 계시길래 누구한테 하는 걸까 궁금했는데, 저였다. 짧은 영어로 고맙다고 말하며, 어떤 작품을 봤는지 물었다. ‘신과 함께’랑 ‘킹덤’을 봤다고 하셨다. ‘킹덤’을 오픈한 다음 날이었던 것 같은데, 벌써 봤다고 하셔서 놀랐다”라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인기 비결을 묻자, 주지훈은 “감사하면 될 것 같다. ‘궁’ 때만 해도 관심이 무섭고 버거웠고, 팬들을 어떻게 대할지 몰랐다. 이제는 제가 상황에 맞게 표현할 수 있게 됐다. 제가 집중해야 하는 포인트도 찾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팬은) 제가 원한다고 오지 않고, 가라고 한다고 해서 가지 않는다. 가지 말래도 갈 수도 있다. 좋아해주시는 것에 진심으로 고맙고 감사하다”면서 “저는 희망적이다. 선배님들의 모습을 보면서 나도 내 일을 열심히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과거에 선배님들이 ‘인기에 너무 연연하지 말라’고 했던 말이 이제 이해가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 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린 끝에 괴물이 돼버린 이들이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넷플릭스를 통해 시청 가능하다.

 

사진=넷플릭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