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사바하' 이정재 "신에게 질문하는 목사, 해보지 못했던 캐릭터"
[Z현장] '사바하' 이정재 "신에게 질문하는 목사, 해보지 못했던 캐릭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바하' 이정재 "신에게 질문하는 목사, 해보지 못했던 캐릭터"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사바하’의 이정재가 캐릭터를 설명했다.

영화 ‘사바하’의 언론시사회가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정재, 박정민, 진선규, 이재인이 참석했다.

영화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 분)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정재는 “평소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구가 많다. 덕분에 해보지 않았던 장르, 캐릭터 위주로 시나리오를 보게 된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정재는 “시나리오를 보기 전에 박목사 이야기를 들었을 땐 우리가 생각하는 흔한 목사를 상상했다”면서, “하지만 시나리오를 보고 난 후엔 상처가 있는 인물, 신에게서 이 상처를 왜 주는 지, 신에게 질문을 하는 목사였다”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나아가 이정재는 “가장 컸던 고민은 ‘긴장감을 어느 정도 수위로 조절할까’였다. 현장에서 많은 대화를 통해 조율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사바하’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