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사바하' 출연진의 한 목소리 칭찬 "신인 이재인 정말 대단, 팬이 됐다"
[Z현장] '사바하' 출연진의 한 목소리 칭찬 "신인 이재인 정말 대단, 팬이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바하' 출연진의 한 목소리 칭찬 "신인 이재인, 정말 대단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사바하’의 장재현 감독과 출연진이 신예 이재인을 칭찬했다.

영화 ‘사바하’의 언론시사회가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정재, 박정민, 진선규, 이재인이 참석했다.

영화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 분)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이날 간담회에서 장재현 감독은 신인 배우 이재인에 대해 “단편 영화 심사로 처음 만났다. 영화 첫 대사가 내레이션인데, 오디션에서 유일하게 강원도 사투리를 섞어서 한 배우였다. 그리고 강원도에 산다. 목소리가 너무 좋았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이어 장 감독은 “1인2역은 생각하지도 않았었는데, 모든 걸 잘 해내줬다. 경력에 비해 신을 이해하는 능력이 좋은 배우다. 또한 종교적 지식을 가지고 있어서 대화를 진행하기 편했다”고 덧붙였다.

이정재는 “저하고는 많이 만나지 않았다. 영화가 처음이라고 했는데, 어찌 이렇게 잘 하는지 모르겠다. 많이 하지 않으면서 모든 걸 표현하는 걸 보고 매우 놀랐다. 첫 영화 축하축하”라며 박수를 보냈다.

진선규는 “저도 붙는 신이 없다. 회식 때만 두번 봤다. 오늘 영화를 보고 팬이 됐다. 정말 어마어마한 배우처럼, 아무 느낌없이 금화로 존재하고 있어 놀랐다. 쌍둥이 역할 하는 것도 대단했다. 삼촌팬 하나 늘은 거 같다”며 이재인을 치켜세웠다.

박정민은 “저랑 가장 많이 함께 했다. 카메라가 돌면 어른스러운 에너지를 뿜는다. 촬영이 진행될 수록 얼굴이 바뀌는 느낌이 들 정도로 발전해갔다. 정말 잘 될 것 같다”면서, 이재인을 향해 “너 지금 되게 쑥쓰럽겠다”라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에 이재인은 “여기 계신 배우분들, 감독님, 모두 존경하는 분들이다. 그런 분들이  칭찬해주시니까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영화 ‘사바하’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