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대학살의 신’ 이지하 “연기하다가 너무 추한 것 같아 대사 까먹은 적 있어” 
▲‘대학살의 신’ 이지하 “연기하다가 너무 추한 것 같아 대사 까먹은 적 있어” (사진=신시컴퍼니)
▲‘대학살의 신’ 이지하 “연기하다가 너무 추한 것 같아 대사 까먹은 적 있어” (사진=신시컴퍼니)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이지하가 작품 속에서 너무 추한 모습을 보이는 건 아닌지 갈등한 적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연극 ‘대학살의 신’의 프레스콜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남경주, 최정원, 송일국, 이지하가 참석했다. 

작품 속에서 몸을 던지는 살신성인의 연기를 펼치는 이지하는 이날 그에 대한 질문에 “연습하면서 한번 마지막 장면의 대사를 까먹은 적이 있다. 연기하다가 ‘너무 추한 거 아냐’란 생각이 들어서 대사를 잊어버린거다. ‘이렇게까지 추하게 가야되나’ 갈등한 적도 있다”라며, “‘에라, 모르겠다! 가보자’하고 하고 있다.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최정원 씨가 꽃으로 총탄을 날리듯이 몸으로 날려보자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대답했다. 

또한 이지하는 공연의 어려움에 대해 “작품하면서 재미있고 어려운 지점은 동일하다. 단어 하나, 표현 하나 때문에 모든게 다 달라진다. 작은 차이가 큰 차이를 만든다. 네 배우의 앙상블이 작품의 결과물을 완전히 다르게 만들어버린다”라며, “연습할때, 공연할때 매번 그 생각을 한다. 단 한번의 공연도 같지 않고, 격차가 있다. 그게 이 작품을 하는 재미이면서 어려움이기도 하다. 최선을 다해 노력하지만 정말 알 수 없는 영역에 있다”고 토로했다. 

더불어 이지하는 2017년 공연과 올해 달라진 점에 대해서는 “캐릭터를 재작년과 다르게 분석하고 있지는 않다. 그때는 배우로서 코믹하게 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관객을 박장대소하게 하기 위해 캐릭터를 더 희화화했다”라며, “이번에는 그런 지점을 최대한 절제하고, 조금 더 리얼하면서 이기적으로 접근했다. 덜 웃더라도 그게 우리 나이 또래 관객, 그리고 현대의 관객에게 좀 더 공감대를 불러일으킬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극 ‘대학살의 신’은 지식인의 허상을 유쾌하고 통렬하게 꼬집는 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작품이다. 11살 두 소년이 놀이터에서 싸우다 한 소년의 이빨 두 개가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 때린 소년의 부모인 알렝과 아네뜨가 맞은 소년의 부모인 미셸과 베로니끄의 집을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오는 3월 24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