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멜로가 체질' 출연 확정… 이병헌 감독과 재회
▲ 천우희, '멜로가 체질' 출연 확정… 2년 만의 안방극장 컴백 (사진=제니스뉴스 DB)
▲ 천우희, '멜로가 체질' 출연 확정… 2년 만의 안방극장 컴백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천우희가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출연한다.

천우희가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아르곤' 이후 약 2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천우희에게 팬들의 뜨거운 환호가 쏟아지고 있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코믹 드라마다. 천우희는 지난 2011년 개봉한 영화 '써니'에 이어 이병헌 감독과 재회하게 돼, 두 사람이 선보일 강렬한 시너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천우희는 감정 기복 덕분에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 불허한 임진주 역으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드라마 작가인 임진주는 비정상이 정상인 곳에서 살고 싶어 하는 인물이다. 인터넷 소설을 순수 문학으로 여기고 자라 작가이면서도 문어체를 쓰려면 엄청난 집중력과 노동력을 필요로 하고, 남자 친구와 헤어지고 쇼윈도 명품백과 대화를 나누며 사치를 꿈꾸는 등 정상인 듯 보이면서 언제나 정상에서 1센티미터만큼씩 벗어나 있는 엉뚱 기발한 성격의 소유자다.

천우희는 "유쾌한 에너지를 가진 이병헌 감독님과 '써니' 이후 다시 호흡을 맞추게 돼 무척이나 설렌다. 시청자분들에게도 즐겁고 새로운 작품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기에, 동료 배우분들과 최선을 다 해 촬영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멜로가 체질' 출연 확정 소식을 알린 천우희의 2019년 열일 행보에 본격적인 시동이 걸렸다. 내달 개봉을 앞둔 영화 '우상'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묘령의 여인 최련화로 보여줄 강렬함과 달리, '멜로가 체질'에서는 밝고 유쾌한 모습으로 브라운관을 접수할 예정이다.

하편 '멜로가 체질'은 오는 7월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