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그날들’ 윤지성 “첫 뮤지컬 도전, 안 할 이유 없었다”
▲ ‘그날들’ 윤지성 “첫 뮤지컬 도전, 안 할 이유 없었다” (사진=소진실 포토그래퍼, 스튜디오 다운)
▲ ‘그날들’ 윤지성 “첫 뮤지컬 도전, 안 할 이유 없었다” (사진=소진실 포토그래퍼, 스튜디오 다운)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날들’의 가수 윤지성이 첫 뮤지컬 도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그날들’의 프레스콜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장유정 연출, 장소영 음악감독, 신선호 안무감독을 비롯, 배우 이필모, 최재웅, 오종혁, 온주완, 남우현, 윤지성, 최서연, 제이민, 서현철이 참석했다.

뮤지컬 ‘그날들’은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20년 전 사라진 ‘그 날’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故 김광석이 부른 노래들과 함께 그려낸 작품이다.

특히 올해 공연에는 그룹 워너원 출신의 가수 윤지성이 ‘무영’에 캐스팅돼 화제를 모았다. 윤지성이 연기하는 ‘무영’은  ‘정학’의 경호원 동기이자 여유와 위트를 지닌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다.

윤지성은 뮤지컬 도전 이유에 대해 "제가 평소에 뮤지컬을 좋아해서 대학로에서 뮤지컬도 자주 본다”며, “'그날들’이라는 작품을 처음 만났을 때는 안 할 이유가 없었다. 오히려 굉장히 감사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윤지성은 “아직은 어디 가서 ‘뮤지컬 배우입니다’고 말씀드리긴 어렵다. 폐를 끼치치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공연보러 오시는 분들에게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강무영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고, ‘윤지성이 그리는 무영이는 이런 사람이구나'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윤지성은 노출에 대한 질문에 “일단 PT를 받았다. 그런데 제가 스케줄이 너무 많아서 형들처럼 몸이 엄청 좋지는 않다”며, “상의탈의하는 신이 있는데, 완전히 다 하지는 않는다. 민소매를 입는 정도다. 건강하게 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뮤지컬 ‘그날들’은 오는 5월 6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