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트백부터 박스백까지, '작은 고추가 맵다' 미니백의 매력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겨울이 가고 봄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새 시즌을 앞두고 쇼핑을 계획 중이라면 2019 S/S 패션 트렌드 중 하나인 '미니백'에 주목하자.

미니백은 많은 여성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항상 유행 아이템으로 주목받았다. 그러나 이번 2019 S/S 시즌에는 조금 다른 모습이다. 바로 크로스백으로 한정됐던 지난 시즌과는 다르게 벨트백, 숄더백, 박스백 등 다양한 모습을 띄고 있는 것. 어떤 디자인이 이번 시즌 스트리트를 물들일지 지금 바로 만나보자.

▼ 크로스백

▲ 이혜정 (사진=제니스뉴스 DB)
▲ 이혜정 (사진=제니스뉴스 DB)

크로스백은 대표적인 미니 아이템으로, 캐주얼부터 모던, 파티룩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디자인이다. 특히 작은 사이즈 때문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부담 없이 이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모델 이혜정은 늘씬한 몸매를 부각시켜주는 타이트한 점프 슈트에 시스루 소재의 롱 블라우스를 레이어드했다. 여기에 옐로 컬러의 크로스백을 더해 심플한 올 블랙룩에 발랄한 분위기를 더했다. 특히 크로스백을 한쪽 어깨에 걸쳐 지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 클러치백

▲ 남보라 (사진=제니스뉴스 DB)
▲ 남보라 (사진=제니스뉴스 DB)

클러치는 손으로 들고 다녀야 하기 때문에 큰 사이즈보다 작은 미니 사이즈가 많다. 한 손에 들어오는 미니 클러치백은 손은 자유롭지 못하지만 특유의 세련된 느낌 때문에 많은 여성들이 선호하는 아이템이다. 

남보라는 미니멀한 블랙 터틀넥에 하이 웨이스트 스커트를 매치한 뒤 롱 재킷을 걸쳐 단정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여기에 체인 스트랩이 달린 미니백을 클러치처럼 손에 들어 연출해 포인트를 줬다.

▼ 박스백

▲ 김성령 (사진=제니스뉴스 DB)
▲ 김성령 (사진=제니스뉴스 DB)

최근 여러 패션 브랜드의 런웨이를 물들이며 2019 S/S 시즌 핫 아이템으로 떠오른 박스백이 세 번째 주인공이다. 상자를 떠올리게 하는 각진 디자인이 포인트인 박스백은 소재에 따라 시크하거나 귀여운 느낌을 준다.

김성령은 인디 핑크 컬러의 투피스를 착용한 뒤 두꺼운 허리 벨트를 매치해 날씬한 허리 라인을 강조했다. 여기에 화이트 컬러의 박스백으로 로맨틱한 포인트를 더했다. 특히 짧은 퍼 소재의 박스백을 선택해 룩에 귀여운 느낌을 불어 넣었다.

▼ 숄더백

▲ 효민 (사진=제니스뉴스 DB)
▲ 효민 (사진=제니스뉴스 DB)

미니백의 네 번째 어깨에 매거나 손으로 들어 연출하기 좋은 숄더백이다. 페미닌룩과 잘 어울리는 숄더백은 특유의 단정한 느낌 때문에 오피스룩에서 주로 활용된다. 대부분의 미니 숄더백은 체인의 길이 조절이 가능해 때에 따라 크로스백으로도 연출 가능하다. 소지품이 적고 여성스러운 연출을 원하는 날 들기 좋은 가방 디자인이다.

효민은 앞 중심 드로 스트링이 포인트인 핑크 컬러의 실크 블라우스에 하이 웨이스트 스커트를 매치했다. 특히 스커트 밑단을 언밸런스로 연출해 스타일링에 재미를 더했으며, 여기에 옐로 컬러의 숄더백을 들어 페미닌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 벨트백

▲ 이수민 (사진=제니스뉴스 DB)
▲ 이수민 (사진=제니스뉴스 DB)

마지막 추천 디자인은 벨트백이다. 지난해 어깨에 걸쳐 연출하는 페니 팩이 유행했다. 이 트렌드는 2019년을 맞아 허리로 옮겨왔다. 허리에 착용하는 벨트백은 라인을 강조해 여성스러운 느낌을 강조한다. 더불어 허리보다 높게 연출하면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줄 수 있다.

이수민은 블랙 터틀넥과 글리터 느낌이 가미된 블랙 하이 웨이스트 미니 스커트를 매치했다. 또 데니아가 낮은 검정 스타킹과 워커, 그리고 블랙 페니 팩을 더해 시크한 분위기를 어필했다. 여기에 레오파드 패턴의 오버핏 옐로 셔츠를 오프숄더로 연출해 강렬한 포인트를 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