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서복’ 캐스팅 확정… 4년 만에 스크린 컴백
박보검 - 제니스뉴스 DB
 ▲ 박보검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박보검이 영화 ‘서복’ 출연을 확정했다.

박보검은 최근 인기리에 마친 tvN 드라마 ‘남자친구’ 직후 선택한 작품이자, 영화 ‘차이나타운’ 이후 4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하는 작품으로 ‘서복(가제)’을 선택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복’은 죽음을 앞둔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 분)이 영생의 비밀을 지닌 인류 최초 복제인간 서복(박보검 분)과 그를 차지하려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위험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박보검은 ‘서복’에서 영생의 비밀을 지닌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 역을 맡는다. 서복은 한국 영화 최초로 시도되는 복제인간 소재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 받는다. 이런 특별한 캐릭터에 도전하는 박보검이 더 기대되는 이유에는 이용주 감독이 만들어내는 이야기와 캐릭터라는 점도 한 몫 한다.

이용주 감독은 영화 ‘불신지옥’, ‘건축학 개론’을 통해 디테일한 연출력으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이끌어 낸 바 있다. 이용주 감독과 박보검이 보여줄 ‘서복’의 특별한 이야기와 새로운 도전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서복’은 죽음을 앞둔 전직 국정원 기헌 역으로 배우 공유가 먼저 캐스팅을 확정했으며 오는 4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