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쿠라-조현영-하하, '따뜻+스타일리시' 간절기 아이템은 무엇?
사쿠라-조현영-하하, '따뜻+스타일리시' 간절기 아이템은 무엇?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간절기 시즌, 어떤 아이템을 매치하면 좋을지 고민하게 된다. 이럴 때는 따뜻한 옷도 좋지만, '모자'를 활용하면 스타일과 보온을 동시에 잡을 수 있다. 

이에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시기에 착용하기 좋은 모자를 알아봤다.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 조현영, 하하가 선택한 포인트 아이템을 파헤쳐 봤다. 지금 쓰기 딱 좋은 스타일의 아이템을 지금 만나보자.

# '어디에나 잘 어울려' 뉴스보이캡 

▲ (사진=)
▲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 (사진=신경용 기자)

'빵모자'라고 불리는 뉴스보이캡은 어떤 스타일에나 잘 어울리는 아이템이다. 특히 요즘과 같은 간절기 시즌 유니크한 포인트를 주기 좋아 많은 패션 피플에게 사랑받고 있다. 소재 또한 가죽부터 코듀로이, 면까지 다양해 취향에 맞춰 스타일링할 수 있다. 

# '도전 욕구가 활활', 베레모

▲조현영 (사진=조현영 SNS)
▲ 조현영 (사진=조현영 SNS)

베레모는 상큼한 비주얼을 완성할 수 있는 간절기 포인트 아이템이다. 하지만 페이셜 라인이 도드라져 '도전하기 쉽지 않을 거 같다'는 생각이 앞서는 이들도 많다. 그렇다고 해서 이마를 너무 커버하면, 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쉽지 않다. 이럴 때는 사진 속 조현영처럼 앞머리에 컬을 넣거나, 옆머리를 언밸런스하게 넘겨 스타일링하는 방법이 도움이 된다. 

# '사랑스러운 매력 통통', 비니   

▲ (사진=)
▲ 하하 (사진=별 SNS)

비니는 춥고 따뜻한 날씨가 반복되는 시즌에 찰떡처럼 어울리는 아이템이다. 스타일리시한 패션 센스를 드러냄과 동시에 포근하게 보온 효과까지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비비드한 컬러의 비니를 매치하면, 통통 튀는 분위기까지 더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