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카레니나' 5월 재연, 김소현-차지연-민우혁-김우형 등 캐스팅 공개
▲ (사진=)
▲ '안나 카레니나' 5월 재연, 김소현-차지연-민우혁-김우형 등 캐스팅 공개 (사진=각 배우 소속사)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가 오는 5월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막을 올린다. 

지난해 1월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막을 올려 3개월간 서울 및 4개 도시 투어로 약 9만 관객을 동원한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가 돌아온다. 

지난해 전 세계 라이선스 초연으로 화제를 모은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는 화려한 무대와 군무 등의 볼거리에 세련되고 강렬한 음악과 작사가 박창학의 참여로 심도 있는 가사의 수정이 더해져 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다시 한 번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서 타이틀롤인 '안나 카레니나' 역에는 김소현, 차지연이 이름을 올렸다. '안나'는 러시아 최고의 귀부인이자 미모와 교양을 갖춘 매혹적인 여인이다. 

안나와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게 되는 전도유망한 젊은 백작이자 장교인 ‘알렉세이 브론스키’는 사회생활에서는 매우 냉철하지만 사랑하는 여인 앞에서 한없이 따뜻하고 적극적인 인물이다. ‘브론스키’역에는 초연에 이어 이번 공연에도 합류한 배우 민우혁과 함께 믿고 보는 배우 김우형이 캐스팅됐다. 러시아의 고관대작이자 안나의 남편인 ‘알렉세이 카레닌’은 사회적 평판과 명예를 매우 중요시하는 인물로, 서범석과 민영기가 맡는다. 

이외에도 배우 최수형과 강태을은 순수하고 진실한 성품의 지주로 겉치레보다는 내면의 가치를 추구하며 역경을 딛고 ‘키티’와의 사랑을 이루어내는 ‘콘스탄틴 레빈’역을 맡았으며, 브론스키에 대한 동경과 사랑을 꿈꿨으나 깊은 상처를 받고, 후에 레빈과 이상적인 가정을 이루는 ‘키티 세르바츠카야’역에는 뮤지컬배우 이지혜와 유지가 캐스팅됐다.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는 러시아의 대 문호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의 3개 걸작 중 하나인 소설 '안나 카레니나'를 원작으로 러시아에서 가장 주목받는 프로덕션 중 하나인 모스크바 오페레타 씨어터에 의해 2016년 재탄생됐다. 아름답고 매혹적인 안나라는 한 여인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사건 속에서 가족과 사랑 등 인류 본연의 인간성에 대한 예술적 통찰을 담아낸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아온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는 5월 17일부터 7월 14일까지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티켓 예매는 오는 7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