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s2 “박진영에게 컨펌 받는 노하우? 늘 새로워서 잘 모르겠다”(인터뷰)
Jus2 “박진영에게 컨펌 받는 노하우? 늘 새로워서 잘 모르겠다”(인터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저스투 JB 재킷 이미지 (사진=JYP엔터테인먼트)
▲ 저스투 JB 재킷 이미지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저스투 JB와 유겸이 앨범 제작 과정을 언급하며, JYP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서 박진영에게 컨펌 받는 방법을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갓세븐의 새 유닛 저스투(Jus2)가 최근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포커스(Focus)’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JB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겪은 고충에 대해 “앨범을 준비할 때는 뭔가 주제를 담아야만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다. 또 앨범 형식일 때는 아무래도 회사와 함께하는 거라 많은 회의를 거친다. 최대한 제 이야기를 표현할 수 있도록 대화를 거쳤다”라고 밝혔다.

이어 “노래던, 퍼포먼스던 무에서 유를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과정이 어렵다. 저희 회사의 경우 경합이라는 게 있다. 저희가 만든 곡들 안에서의 경합도 있고, 박진영 형의 컨펌도 나야 해서 어려운 부분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박진영 프로듀서에게 컨펌을 받는 노하우를 묻자, 유겸은 “형은 확실하다. 요즘 음악도 잘 알고 있고, 옛날 음악도 잘 알고 있다. 시대에 따라 어떤 음악이 유행하는지 흐름을 알고 있는 분이다. 제가 모르는 부분에 대한 피드백을 주시면 놀란다. 호불호도 확실한 스타일이다”라고 답했다.

JB은 “매번 달라져서 노하우를 모르겠다. 늘 새로운 걸 찾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어쨌든 좋은 건 확실하게 좋다고 말씀하신다”면서 “그래도 제가 표현하고 싶은 게 있으면 이유를 잘 설명한다. ‘제 생각은 이렇기 때문에 형이 주신 의견보다 이게 좋은 것 같습니다’라고 말하면 ‘네가 그렇게 표현하고 싶으면 해라’라고 인정해주시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유겸은 “(박진영) 형이 좋아하는 동작이 있으면 무조건 넣자고 하는 스타일이다. 그리고 마음에 안들 때는 휴지통에 넣는데, 나중에는 휴지통에서도 버려야 한다고 말한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타이틀곡 ‘포커스 온 미(FOCUS ON ME)’는 다크한 R&B 리듬에 JB와 유겸의 섹시한 매력을 녹여낸 것이 특징인 곡이다. 상대방을 원하고 나아가 매료시키는 모습을 표현했다.

한편 지난 5일 국내 쇼케이스를 성황리 마친 저스투는 '해외 7개 도시, 10회 공연' 규모의 쇼케이스 투어를 개최하고 해외 팬들과도 만난다. 4월 7일 마카오를 시작으로 4월 10일과 11일 도쿄, 14일 타이베이, 17일과 18일 오사카, 21일 자카르타, 27일과 28일 방콕, 5월 4일 싱가포르에서 각각 쇼케이스를 진행한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