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돈' 유지태 "감독과 배우는 부부관계, 내 욕심 줄였다"
▲ (사진=김지은 기자)
▲'돈' 유지태 "감독과 배우는 부부관계, 내 욕심 줄였다" (사진=김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영화 '돈'의 배우 유지태가 연이어 악역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돈' 언론시사회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누리 감독,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돈'은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다.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 분)이 여의도 최고의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 분)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유지태는 영화 '사바하' 속 미스터리한 인물 '김동수'에 이어 베일에 싸인 작정 설계자 번호표를 연기하며, 연이어 악역으로 분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지태는 연이어 악역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영화는 분위기나 뉘앙스가 중요하다. 때문에 '계속 노력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부분이 좋게 받아들여지면 다행이고, 스스로 부끄럽지 않은 연기를 하려고 노력한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는 감정을 표출해야 하지만, 저는 일단 절제하려고 했다. 연기를 할 때 고급스럽게 표현하려고 한다"며, "배우와 감독 사이는 어떻게 보면 부부관계 같다. 감독이 그리고 싶은 메시지를 잘 그릴 수 있게 내 욕심을 줄이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화 '돈'은 오는 20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