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김보미-장동우-김민영, 패션 피플의 컬러 사용법 '톤 온 톤룩'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스타일리시한 패션 피플이라면 놓쳐서는 안 될 포인트가 있다. 바로 '컬러'다. 특히 서로 비슷한 톤의 아이템을 착용하는 '톤 온 톤' 패션은 언제 어디서나 감각적인 패션 센스를 드러낼 수 있다. 

이에 스타들은 어떻게 톤 온 톤룩을 연출했는지 궁금해졌다. 김보미부터 최근 솔로 활동을 시작한 장동우, 김민영까지 완벽한 스타일을 연출한 그들의 패션을 비교 분석했다. 봄 시즌 매력적인 변화를 가져다줄 톤 온 톤룩을 지금 공개한다.  

# '인형 같은 비주얼' 김보미

▲ (사진=)
▲'인형 같은 비주얼' 김보미 (사진=소진실 기자)

김보미는 화이트, 그레이, 블랙을 적절히 매치한 완성도 높은 톤 온 톤룩을 자랑했다. 재킷, 앵클부츠를 활용해 시크하면서도 모던한 분위기를 자아낸 것이 특징. 여기에 절개 디테일이 돋보이는 언밸런스 스커트와 롤업한 소매, 드롭 이어링으로 패션 포인트까지 놓치지 않았다.

# '눈을 뗄 수 없네', 장동우 

▲ (사진=)
▲'눈을 뗄 수 없네', 장동우 (사진=김지은 기자)

첫 솔로 앨범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장동우는 핑크 컬러를 톤 온 톤으로 조합해 눈길을 끌었다. 라이트 핑크 재킷과 딥 핑크 팬츠를 매치했으며, 두 아이템 모두 한 톤 낮은 컬러를 사용해 분위기 있는 스타일을 완성했다. 특히 재킷의 슬리브는 아일렛에 스트립을 더한 레이스 디테일이 돋보여 스타일리시한 센스가 드러났다. 

# '활짝 핀 꽃미소', 김민영

▲ (사진=)
▲활짝 핀 꽃미소', 김민영 (사진=소진실 기자)

김민영은 블루 컬러의 베이식한 아이템을 활용한 톤 온 톤 스타일을 자랑했다. 라이트 블루 터틀넥에 네이비 셔츠를 레이어드 했으며, 셔츠를 모두 잠가 깔끔한 스타일링을 했다. 더불어 연한 컬러의 청바지를 하이 웨이스트로 연출해 풋풋하면서도 싱그러운 룩을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