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보아부터 박유천까지, '상큼 톡톡' 봄맞이 헤어스타일 변신한 스타는?
조보아부터 박유천까지, '상큼 톡톡' 봄맞이 헤어스타일 변신한 스타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시즌이 바뀔 때마다 스타일도 변화를 주고 싶은 욕망도 차오른다. 여엿한 봄 분위기가 차오르고 있는 요즘, 헤어스타일 변신으로 새로운 계절을 맞이해보는 건 어떨까?

이에 발빠르게 봄과 어울리는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스타들을 알아봤다. 조보아부터 채정안, 박유천, 한혜진까지 새롭게 공개한 룩을 파헤쳐 봤다. 많은 관심을 한몸에 받은 그들의 스타일을 지금 만나보자.

# '짧은 앞머리도 성공적', 조보아 

▲ (사진=)
▲'짧은 앞머리도 성공적', 조보아 (사진=조보아 SNS)

조보아는 청순했던 긴 앞머리를 싹뚝 잘라 시선을 사로잡았다. 처피뱅 디자인을 선택한 조보아는 깜찍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한 전체적인 헤어를 바깥으로 컬을 말아 통통 튀는 스타일을 완성했다. 

# '시크+카리스마', 채정안

▲ (사진=)
▲'시크+카리스마', 채정안 (사진=채정안 SNS)

채정안은 JTBC 드라마 '리갈하이'에서 브레인 변호사 민주경 역으로 분해 활약하고 있다. 중단발 열풍을 불게 한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한층 짧은 머리로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숱을 많이 친 와일드한 스타일링을 통해 카리스마 넘치는 민주경의 모습을 완성도 높게 선보이고 있다.  

# '봄 분위기 폴폴', 박유천 

▲ (사진=)
▲'봄 분위기 폴폴', 박유천 (사진=박유천 'Slow Dance' 뮤직비디오 영상 캡처)

박유천은 최근 신곡 '슬로 댄스(Slow Dance)'로 컴백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박유천은 티저, 뮤직비디오 등을 통해 선명한 오렌지 컬러로 변신한 모습을 공개했다. 활동적인 봄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컬러와 패셔너블한 아이템이 어우러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 '스타일리시한 매력 뿜뿜', 한혜진  

▲ (사진=)
▲'스타일리시한 매력 뿜뿜', 한혜진 (사진=한혜진 SNS)

한혜진은 레드 컬러로 헤어스타일을 바꿔 파격적인 변신에 성공했다. 그는 펑키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레드 헤어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또한 한혜진은 JTBC 예능 '마이 매드 뷰티 3' 제작발표회에서 헤어 컬러에 대해 "밀라노 화보 촬영 떄문에 바꿨다. 반응이 나쁘지 않아 유지할지 고민 중이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