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안 이미지 완성' 애교 살 메이크업, 잘 바르는 방법이 궁금해?
'동안 이미지 완성' 애교 살 메이크업, 잘 바르는 방법이 궁금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글리터 메이크업 트렌드가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특히 '애교 살'에 바르는 글리터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동안 이미지뿐만 아니라 입체적인 효과를 선사해 포인트로 활용하기 좋기 때문이다. 아이 메이크업의 완성이 된 애교 살 메이크업, 더욱 잘 바르는 방법은 없을까?

이에 자연스러운 스타일링을 위한 메이크업 꿀팁을 준비했다. 위치, 컬러, 그러데이션, 주의해야 할 부분까지 애교 살 메이크업의 모든 것을 지금 공개한다. 완벽한 애교 살 메이크업으로 러블리한 이미지를 마음껏 발산해보자. 

♡ 눈 앞머리는 한 톤 밝은 컬러로

▲ (사진=김신혜 기자)
▲트와이스 사나 (사진=김신혜 기자)

어떤 컬러를 활용하느냐에 따라 눈매도 달라진다. 눈이 길어보이고, 시원한 인상을 연출하고 싶다면, 눈 앞머리를 밝혀보자. 한 톤 밝은 섀도나 펜슬로 앞을, 딥한 어두운 컬러를 눈꼬리에 바른 그러데이션 표현은 한층 눈매가 깊고, 또렷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 비슷한 컬러로 자연스럽게

▲ (사진=김신혜 기자)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사진=김신혜 기자)

라이트 핑크, 골드, 오렌지 컬러 등 애교 살에 컬러를 더해보는 건 어떨까? 애교 살 메이크업이라고 꼭 화이트 컬러만 사용하진 않는다. 너무 과한 화이트 컬러는 부자연스러운 인상을 만들 수 있다. 핑크, 코럴, 브라운 등 눈두덩에 바른 메인 컬러와 맞는 컬러를 활용하면 보다 화사한 이미지 연출이 가능하다. 

♡ 애교 살 메이크업의 핵심 '글리터' 

▲ (사진=여자친구 SNS)
▲여자친구 예린 (사진=여자친구 SNS)

애교 살 메이크업의 핵심은 역시 글리터다. 입자가 작은 글리터보다 굵은 제품, 스톤 등을 올려 반짝반짝 빛나는 눈을 연출할 수 있다. 단, 마스카라 전에 발라야 속눈썹에 글리터가 묻는 걸 방지할 수 있다. 또한 너무 많은 양을 바르거나, 점막 가까이에 바르면 글리터가 눈에 들어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