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홍진영 “방탄소년단 소속사의 축하 화환? 덕분에 힘 얻었다”
▲ 트로트 가수 홍진영 쇼케이스 현장 (사진=소진실 기자)
▲ 트로트 가수 홍진영 쇼케이스 현장 (사진=소진실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여러 축하 화환에 대해 이야기했다.

8일 서울 마포구 신수동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홍진영의 첫 번째 정규앨범 ‘랏츠 오브 러브(Lots of Lov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개그맨 김영철이 맡아 진행했다.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는 각종 광고 업체와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여자친구 소속사 쏘스뮤직 등이 보낸 축하 화환이 줄 세워져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홍진영은 “많은 광고주분들이 화환을 보내주셨다. 광고를 20개 정도 하고 있는데, 축하하는 의미로 보내주셨다”라고 밝혔다.

이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쏘스뮤직 대표님의 경우 저희 대표님과 각별한 사이라 보내주셨다. 화환을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셔서 힘을 얻어 열심히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오늘 밤에’는 80년대 디스코펑키 장르와 트로트의 새로운 조화로 탄생한 레트로풍 트로트 곡이다. 신스 베이스를 기반으로 디스코 팝 사운드와 트로트를 섞어 남녀노소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트로트를 탄생시켰다.

한편 홍진영은 8일 오후 6시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